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화 국회의장, 與 직권상정 압박에 격노…면담 중 퇴장
입력 2015.12.16 (16:12) 수정 2015.12.16 (16:44) 정치
정의화 국회의장정의화 국회의장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 등이 정의화 국회의장에게 경제활성화법 등 주요 법안의 직권상정 촉구 결의문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정 의장이 화를 내며 면담중에 자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새누리당 원내 지도부는 오늘 오후 정 의장의 집무실을 방문해 앞서 의원총회에서 채택한 직권상정 촉구 결의문을 전달했고, 이후 대화를 나누는 도중 정 의장이 자리를 박차고 나갔습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기자들과 만나 정 의장이 결의문을 받은 뒤 경제활성화법 등은 직권상정 요건이 안되지 않느냐고 말하면서 화가 나서 의장실을 나갔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정 의장은 오늘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어 현재 경제상황은 비상사태로 볼 수 없다면서, 여권이 추진하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경제활성화법과 노동개혁 관련 5개 법안은 심사기간 지정, 즉 직권상정 요건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 정의화 국회의장, 與 직권상정 압박에 격노…면담 중 퇴장
    • 입력 2015.12.16 (16:12)
    • 수정 2015.12.16 (16:44)
    정치
정의화 국회의장정의화 국회의장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 등이 정의화 국회의장에게 경제활성화법 등 주요 법안의 직권상정 촉구 결의문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정 의장이 화를 내며 면담중에 자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새누리당 원내 지도부는 오늘 오후 정 의장의 집무실을 방문해 앞서 의원총회에서 채택한 직권상정 촉구 결의문을 전달했고, 이후 대화를 나누는 도중 정 의장이 자리를 박차고 나갔습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기자들과 만나 정 의장이 결의문을 받은 뒤 경제활성화법 등은 직권상정 요건이 안되지 않느냐고 말하면서 화가 나서 의장실을 나갔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정 의장은 오늘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어 현재 경제상황은 비상사태로 볼 수 없다면서, 여권이 추진하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경제활성화법과 노동개혁 관련 5개 법안은 심사기간 지정, 즉 직권상정 요건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