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길고양이 잡아 건강원에 팔아…1마리 만 5천 원
입력 2015.12.18 (07:40) 수정 2015.12.18 (08:1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길고양이 잡아 건강원에 팔아…1마리 만 5천 원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길고양이를 불법 포획해 건강원에 팔아넘긴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포획된 고양이는 건강원에서 불법 도축돼 팔려 나갔습니다.

김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차에서 무언가를 꺼내 설치합니다.

한참을 서성거리며 망을 보던 이 남성, 누군가 다가오자 설치한 물건을 챙겨 황급히 달아납니다.

27살 윤 모 씨인데 길고양이를 잡아 팔려고 한 겁니다.

윤 씨는 길고양이가 많이 다니는 주택가를 골라 이렇게 포획틀을 설치해 놓고 먹이를 넣어 길고양이들을 유인했습니다.

또, 평소 길고양이에게 밥을 챙겨 주던 주민에게 범행을 들키자, 자신을 구청공무원이라고 속이기도 했습니다.

<녹취> 목격자(음성변조) : "왜 이걸(포획틀) 설치하느냐고 물었더니, 자기는 강동구청 직원인데 (길고양이) 중성화 하기 위해서 잡으러 왔다고..."

윤 씨는 이렇게 잡은 길고양이를 한 마리당 만 5천 원을 받고 건강원 업주 52살 김 모 씨에게 팔아 넘겼고, 김 씨는 고양이를 불법 도축한 후 한 마리당 2만 5천 원에 유통시켰습니다.

<인터뷰> 전진경(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상임이사) : "아직까지는 고양이 소주가 몸에 좋다는 미신이 팽배해 있고..(일일이) 파악하고 있지 못하고 있지만 상당히 많은 고양이들이 불법 포획의 희생양이 되고 있지 않나..."

경찰은 윤 씨와 건강원 주인 김 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길고양이 잡아 건강원에 팔아…1마리 만 5천 원
    • 입력 2015.12.18 (07:40)
    • 수정 2015.12.18 (08:17)
    뉴스광장
길고양이 잡아 건강원에 팔아…1마리 만 5천 원
<앵커 멘트>

길고양이를 불법 포획해 건강원에 팔아넘긴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포획된 고양이는 건강원에서 불법 도축돼 팔려 나갔습니다.

김수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차에서 무언가를 꺼내 설치합니다.

한참을 서성거리며 망을 보던 이 남성, 누군가 다가오자 설치한 물건을 챙겨 황급히 달아납니다.

27살 윤 모 씨인데 길고양이를 잡아 팔려고 한 겁니다.

윤 씨는 길고양이가 많이 다니는 주택가를 골라 이렇게 포획틀을 설치해 놓고 먹이를 넣어 길고양이들을 유인했습니다.

또, 평소 길고양이에게 밥을 챙겨 주던 주민에게 범행을 들키자, 자신을 구청공무원이라고 속이기도 했습니다.

<녹취> 목격자(음성변조) : "왜 이걸(포획틀) 설치하느냐고 물었더니, 자기는 강동구청 직원인데 (길고양이) 중성화 하기 위해서 잡으러 왔다고..."

윤 씨는 이렇게 잡은 길고양이를 한 마리당 만 5천 원을 받고 건강원 업주 52살 김 모 씨에게 팔아 넘겼고, 김 씨는 고양이를 불법 도축한 후 한 마리당 2만 5천 원에 유통시켰습니다.

<인터뷰> 전진경(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상임이사) : "아직까지는 고양이 소주가 몸에 좋다는 미신이 팽배해 있고..(일일이) 파악하고 있지 못하고 있지만 상당히 많은 고양이들이 불법 포획의 희생양이 되고 있지 않나..."

경찰은 윤 씨와 건강원 주인 김 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