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모들 ‘발 동동’…터닝메카드가 뭐길래?
입력 2015.12.24 (12:24) 수정 2015.12.24 (13:3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부모들 ‘발 동동’…터닝메카드가 뭐길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어린 자녀를 두신 부모님들, '터닝메카드' 구하기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고 합니다.

한참씩 줄 서는 정도는 애교고 웃돈을 얹어서라도 사려는 웃지못할 일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장난감 매장 앞에 터닝메카드 신제품을 사려는 줄이 길게 늘어섰습니다.

물량이 한정된 터라, 나오는 시간에 맞춰 기다린 부모들...

마트 측이 준비한 200개가 딱 20분 만에 동이 났습니다.

산 사람과 못 산 사람, 순간 희비가 엇갈립니다.

<인터뷰> 조민영(서울시 강서구) : "애들이 좋아하니까 할아버지도 기쁘죠. 뭐."

<인터뷰> 유인영(서울시 동대문구) : "(못 사서 좀 아쉬우시겠어요?) 네, 다시 와봐야죠. 다른 데 알아봐야 될 거 같아요."

성탄절을 앞두고 한 온라인 쇼핑사이트에선 터닝메카드가 이달 들어 장난감 판매량 1위였습니다.

장난감 전체 판매량의 20%에 이를 정도입니다.

<인터뷰> 최재석(마트 판매 담당) : "물량들이 전 점으로 들어가는 게 지금 약간 부족하기 때문에 고객들에게 다양하게 공급을 못 하는 부분은 아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일부 완구점에선 다른 장난감과 함께 끼워팔기를 하거나, 온라인에 웃돈을 얹어 되파는 사람도, 돈만 챙기는 사람도 생겼습니다.

부모들은 가격이 부담이지만, 사줄 수밖에 없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오은지(서울시 영등포구) : "워낙에 인기다 보니까 다른 거 말고는 이제 주인공 꼭 사달라고 아침에 눈 뜨자마자 계속 얘기해서..."

품귀 현상을 빚고 있지만 업체는 생산량을 늘리지는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부모들 ‘발 동동’…터닝메카드가 뭐길래?
    • 입력 2015.12.24 (12:24)
    • 수정 2015.12.24 (13:34)
    뉴스 12
부모들 ‘발 동동’…터닝메카드가 뭐길래?
<앵커 멘트>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어린 자녀를 두신 부모님들, '터닝메카드' 구하기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고 합니다.

한참씩 줄 서는 정도는 애교고 웃돈을 얹어서라도 사려는 웃지못할 일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장난감 매장 앞에 터닝메카드 신제품을 사려는 줄이 길게 늘어섰습니다.

물량이 한정된 터라, 나오는 시간에 맞춰 기다린 부모들...

마트 측이 준비한 200개가 딱 20분 만에 동이 났습니다.

산 사람과 못 산 사람, 순간 희비가 엇갈립니다.

<인터뷰> 조민영(서울시 강서구) : "애들이 좋아하니까 할아버지도 기쁘죠. 뭐."

<인터뷰> 유인영(서울시 동대문구) : "(못 사서 좀 아쉬우시겠어요?) 네, 다시 와봐야죠. 다른 데 알아봐야 될 거 같아요."

성탄절을 앞두고 한 온라인 쇼핑사이트에선 터닝메카드가 이달 들어 장난감 판매량 1위였습니다.

장난감 전체 판매량의 20%에 이를 정도입니다.

<인터뷰> 최재석(마트 판매 담당) : "물량들이 전 점으로 들어가는 게 지금 약간 부족하기 때문에 고객들에게 다양하게 공급을 못 하는 부분은 아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일부 완구점에선 다른 장난감과 함께 끼워팔기를 하거나, 온라인에 웃돈을 얹어 되파는 사람도, 돈만 챙기는 사람도 생겼습니다.

부모들은 가격이 부담이지만, 사줄 수밖에 없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오은지(서울시 영등포구) : "워낙에 인기다 보니까 다른 거 말고는 이제 주인공 꼭 사달라고 아침에 눈 뜨자마자 계속 얘기해서..."

품귀 현상을 빚고 있지만 업체는 생산량을 늘리지는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