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민주 ‘여성인재 1호’ 김선현 교수, 책 표절·위안부 할머니 그림 무단사용 논란
입력 2016.01.08 (20:42) 수정 2016.01.08 (21:50) 정치
더민주 ‘여성인재 1호’ 김선현 교수, 책 표절·위안부 할머니 그림 무단사용 논란
더불어민주당 인재 영입 4호이자 여성 인재 영입 1호인 김선현 차 의과학 대학교 교수가 자신의 저서에 다른 교수의 논문을 인용해놓고 출처를 제대로 명기하지 않아 표절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김 교수는 지난 2012년 발간한 임상미술치료 관련 서적에서 다른 교수의 논문 내용을 전재하다시피 했지만 출처를 명시적으로 밝히지 않고 책 말미 참고자료 목록에 논문 이름만 실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 교수는 책 본문에 이같은 내용을 밝히지 않은 것은 자신의 실수라며 해당 교수에게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일단 본인에게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교수는 앞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미술 치료를 받으면서 그린 그림 100점을 자신의 이름으로 국가기록원에 등록하는 등 무단 사용했다는 의혹에도 휩싸였습니다.

김 교수는 지난해 나눔의 집 측으로부터 그림을 반환해 달라는 내용 증명을 받고 바로 돌려줬다며 그림 사용에 대해서는 구두 허락을 받았지만 할머니들께서 마음이 상하셨다면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 더민주 ‘여성인재 1호’ 김선현 교수, 책 표절·위안부 할머니 그림 무단사용 논란
    • 입력 2016.01.08 (20:42)
    • 수정 2016.01.08 (21:50)
    정치
더민주 ‘여성인재 1호’ 김선현 교수, 책 표절·위안부 할머니 그림 무단사용 논란
더불어민주당 인재 영입 4호이자 여성 인재 영입 1호인 김선현 차 의과학 대학교 교수가 자신의 저서에 다른 교수의 논문을 인용해놓고 출처를 제대로 명기하지 않아 표절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김 교수는 지난 2012년 발간한 임상미술치료 관련 서적에서 다른 교수의 논문 내용을 전재하다시피 했지만 출처를 명시적으로 밝히지 않고 책 말미 참고자료 목록에 논문 이름만 실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 교수는 책 본문에 이같은 내용을 밝히지 않은 것은 자신의 실수라며 해당 교수에게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일단 본인에게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교수는 앞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미술 치료를 받으면서 그린 그림 100점을 자신의 이름으로 국가기록원에 등록하는 등 무단 사용했다는 의혹에도 휩싸였습니다.

김 교수는 지난해 나눔의 집 측으로부터 그림을 반환해 달라는 내용 증명을 받고 바로 돌려줬다며 그림 사용에 대해서는 구두 허락을 받았지만 할머니들께서 마음이 상하셨다면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