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합의 17일 만에…日 집권당의원 “위안부는 직업 매춘부” 망언
입력 2016.01.14 (13:54) 수정 2016.01.14 (14:54) 국제
군위안부 합의가 나온 지 한달도 지나지 않아 일본 집권 자민당 국회의원이 "위안부는 직업 매춘부였다"는 망언을 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외교·경제 협력 합동회의에서 자민당의 6선 의원인 쿠라다 요시타카 의원이 군위안부에 대해 직업으로서 매춘부였다, 그것을 피해자인 것처럼 하고 있다며 선전 공작에 너무 속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같은 망언은 군위안부 제도의 일본 정부의 책임을 인정한 지난해 한일 외교장관간 합의에 배치되는 것입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 발언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자 "한명 한명 의원 발언에 답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 합의 17일 만에…日 집권당의원 “위안부는 직업 매춘부” 망언
    • 입력 2016-01-14 13:54:06
    • 수정2016-01-14 14:54:08
    국제
군위안부 합의가 나온 지 한달도 지나지 않아 일본 집권 자민당 국회의원이 "위안부는 직업 매춘부였다"는 망언을 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외교·경제 협력 합동회의에서 자민당의 6선 의원인 쿠라다 요시타카 의원이 군위안부에 대해 직업으로서 매춘부였다, 그것을 피해자인 것처럼 하고 있다며 선전 공작에 너무 속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같은 망언은 군위안부 제도의 일본 정부의 책임을 인정한 지난해 한일 외교장관간 합의에 배치되는 것입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 발언에 대한 논평을 요구받자 "한명 한명 의원 발언에 답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