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in경인] ‘제2의 조성진’을 꿈꾼다…음대생의 특별한 레슨
입력 2016.01.14 (21:40) 수정 2016.01.14 (22:21) 뉴스9(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문화in경인] ‘제2의 조성진’을 꿈꾼다…음대생의 특별한 레슨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적인 음악가가 한국을 찾아 신예 피아니스트들과 배움을 나누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제2의 조성진을 꿈꾸는 학생들의 특별한 수업 현장에, 송형국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국제적 명성을 가진 선배 음악가 앞에서 한국의 젊은 후배들이 기량을 선보입니다.

이 특별한 수업의 선생님은 줄리어드 음악원을 나와 각종 국제 콩쿠르를 석권해온 존 키무라 파커 교수.

하루 동안 열린 짧은 수업이지만 결코 적당히 넘어가지 않습니다.

<녹취> "좋아요. 이제 너무 느려지지 않게 끝내봅시다."

제자도 한마디 한마디를 놓치지 않습니다.

<인터뷰> 박진형(연세대 피아노과 1년) : "좀 놀랐던 거는 생각보다 굉장히 세부적인 점에 집중하셔서 (도움이 됐습니다.)"

국제 무대 경험이 많은 선배의 다양한 해석을 접하면 실력 있는 음악가로 성장하는 데 도움이 큽니다.

<인터뷰> 김준호(경희대 피아노과 2년) : "해석을 듣고 이렇게 생각도 가능하고, 또 제가 궁금한 부분도 있고, 그러면서 경험을 넓히고..."

처음 만난 젊은이들을 위해 열정을 다한 거장은 한국 학생들의 재능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인터뷰> 존 키무라 파커(피아니스트) : "대단히 훌륭한 선생님께 배우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언제든 젊은 음악가들의 연주를 들을 때 저는 더 좋은 경험을 제공받습니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제2의 조성진'을 키워나가기 위해 유망한 신예를 선발해 대규모 협연 기회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문화in경인] ‘제2의 조성진’을 꿈꾼다…음대생의 특별한 레슨
    • 입력 2016.01.14 (21:40)
    • 수정 2016.01.14 (22:21)
    뉴스9(경인)
[문화in경인] ‘제2의 조성진’을 꿈꾼다…음대생의 특별한 레슨
<앵커 멘트>

세계적인 음악가가 한국을 찾아 신예 피아니스트들과 배움을 나누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제2의 조성진을 꿈꾸는 학생들의 특별한 수업 현장에, 송형국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국제적 명성을 가진 선배 음악가 앞에서 한국의 젊은 후배들이 기량을 선보입니다.

이 특별한 수업의 선생님은 줄리어드 음악원을 나와 각종 국제 콩쿠르를 석권해온 존 키무라 파커 교수.

하루 동안 열린 짧은 수업이지만 결코 적당히 넘어가지 않습니다.

<녹취> "좋아요. 이제 너무 느려지지 않게 끝내봅시다."

제자도 한마디 한마디를 놓치지 않습니다.

<인터뷰> 박진형(연세대 피아노과 1년) : "좀 놀랐던 거는 생각보다 굉장히 세부적인 점에 집중하셔서 (도움이 됐습니다.)"

국제 무대 경험이 많은 선배의 다양한 해석을 접하면 실력 있는 음악가로 성장하는 데 도움이 큽니다.

<인터뷰> 김준호(경희대 피아노과 2년) : "해석을 듣고 이렇게 생각도 가능하고, 또 제가 궁금한 부분도 있고, 그러면서 경험을 넓히고..."

처음 만난 젊은이들을 위해 열정을 다한 거장은 한국 학생들의 재능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인터뷰> 존 키무라 파커(피아니스트) : "대단히 훌륭한 선생님께 배우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언제든 젊은 음악가들의 연주를 들을 때 저는 더 좋은 경험을 제공받습니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제2의 조성진'을 키워나가기 위해 유망한 신예를 선발해 대규모 협연 기회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