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입법 촉구 서명’ 닷새 만에 20만 명 돌파
입력 2016.01.22 (21:04) 수정 2016.01.22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야가 내일(23일) 쟁점법안 일괄타결을 시도합니다.

이른바 원샷법과 북한 인권법 등은 여야 간에 접점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가장 큰 쟁점은 근로자 파견업종을 확대하는 파견법인데, 여당은 노장년층 일자리 확보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인 반면, 야당은 비정규직을 늘리는 법이라며 반대하고 있어 전체 법안처리가 지연되고 있습니다.

경제활성화 입법 촉구 서명은 닷새 만에 20만 명을 돌파했고 경제단체들은 천만 명 서명운동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민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에서 서명운동이 한창입니다.

경제활성화법의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입니다.

닷새 만에 20만 명을 넘었습니다.

한미 FTA 비준 촉구 서명운동이 1년 이상 걸려 10만 명을 넘긴 것에 비해 매우 빠른 속도입니다.

일자리 창출을 바라는 젊은 층의 서명이 많았습니다.

<인터뷰> 오재향(직장인) : "주변에 취준생 친구들이 많은데 요즘 워낙 취업이 어렵다보니까 일자리 창출이 조금 많이 돼서..."

<녹취> 김보경(직장인) : "정부에서 정책적인 방법으로 지원을 해줘야 그래도 경제가 좀 살아날 수 있지 않을까…."

이번 주 월요일 시작된 서명운동은 삼성 사장단이 참여하면서 속도가 붙었습니다.

특히 현재의 경제상황에 불안을 느낀 직장인들의 참여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동민(대한상의 상무) : "경제활성화를 바라는 우리 국민들의 간절한 바람이 이번 서명운동을 계기로 표출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서명을 주도하는 경제단체들은 전체 경제 활성화 법안이 통과될 때까지 천만 명 서명운동을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반면 한국노총 등 양대노총과 경실련 등 일부 시민사회단체들은 대기업에 유리한 법안이라며 서명운동 중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앵커&리포트] ‘입법 촉구 서명’ 닷새 만에 20만 명 돌파
    • 입력 2016-01-22 21:05:45
    • 수정2016-01-22 22:31:10
    뉴스 9
<앵커 멘트>

여야가 내일(23일) 쟁점법안 일괄타결을 시도합니다.

이른바 원샷법과 북한 인권법 등은 여야 간에 접점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가장 큰 쟁점은 근로자 파견업종을 확대하는 파견법인데, 여당은 노장년층 일자리 확보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인 반면, 야당은 비정규직을 늘리는 법이라며 반대하고 있어 전체 법안처리가 지연되고 있습니다.

경제활성화 입법 촉구 서명은 닷새 만에 20만 명을 돌파했고 경제단체들은 천만 명 서명운동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민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에서 서명운동이 한창입니다.

경제활성화법의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입니다.

닷새 만에 20만 명을 넘었습니다.

한미 FTA 비준 촉구 서명운동이 1년 이상 걸려 10만 명을 넘긴 것에 비해 매우 빠른 속도입니다.

일자리 창출을 바라는 젊은 층의 서명이 많았습니다.

<인터뷰> 오재향(직장인) : "주변에 취준생 친구들이 많은데 요즘 워낙 취업이 어렵다보니까 일자리 창출이 조금 많이 돼서..."

<녹취> 김보경(직장인) : "정부에서 정책적인 방법으로 지원을 해줘야 그래도 경제가 좀 살아날 수 있지 않을까…."

이번 주 월요일 시작된 서명운동은 삼성 사장단이 참여하면서 속도가 붙었습니다.

특히 현재의 경제상황에 불안을 느낀 직장인들의 참여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동민(대한상의 상무) : "경제활성화를 바라는 우리 국민들의 간절한 바람이 이번 서명운동을 계기로 표출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서명을 주도하는 경제단체들은 전체 경제 활성화 법안이 통과될 때까지 천만 명 서명운동을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반면 한국노총 등 양대노총과 경실련 등 일부 시민사회단체들은 대기업에 유리한 법안이라며 서명운동 중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