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외 인증, ‘무역 장벽’ 아닌 ‘수출 기회’
입력 2016.01.25 (06:43) 수정 2016.01.25 (08: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해외 인증, ‘무역 장벽’ 아닌 ‘수출 기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출 중소기업들이 가장 애를 먹는 게 해외 인증을 받는 것인데요.

해외인증은 대표적인 비관세장벽이지만 오히려 수출기업에 기회가 될 수도 있습니다.

홍찬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도로 표지판용 반사 필름을 만들어 수출하는 업체입니다.

러시아의 인증 기준은 우리나라보다 까다로워 더 비스듬히 비치는 불빛에도 표지판이 잘 보여야 합니다.

3년에 걸친 현지조사와 끈질긴 기술개발 끝에 어렵사리 인증을 따냈습니다.

<인터뷰> 이재성(미래나노텍 이사) : "현지에서 부딪혀보면 가장 빨리 답을 얻을 수 있고요. 현지화를 빨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이 회사는 전 세계 30여 개국에 진통제와 항생제 등을 수출합니다.

경제 제재가 해제된 이란에서도 2년간의 노력 끝에 최근 제품인증을 받았습니다.

역시 철저한 현지 조사가 주효했습니다.

<인터뷰> 이은형(대원제약 부장) : "저희가 먼저 인증을 득했다고 하면 또 하나의 장벽으로써 저희 권리를 보호받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전 세계적으로 160여 나라에 4백8십여 종류의 인증 제도가 있습니다.

에너지·환경 관련 인증이 크게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인증을 따지 못하면 수출에 큰 장벽이지만 인증을 취득하면 오히려 수출에 큰 기회가 됩니다.

<인터뷰> 윤원석(코트라 상임이사) : "(인증이) 규제고 비용이라는 것보다 내가 가지고 있는 기술과 품질을 소비자한테 더 잘 알리고 이게 수출로 이어지는 마케팅 수단입니다."

정부의 지원도 어느 때보다 적극적이어서 인증이라는 걸림돌이 도약을 위한 디딤돌로 바뀌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찬의입니다.
  • 해외 인증, ‘무역 장벽’ 아닌 ‘수출 기회’
    • 입력 2016.01.25 (06:43)
    • 수정 2016.01.25 (08:58)
    뉴스광장 1부
해외 인증, ‘무역 장벽’ 아닌 ‘수출 기회’
<앵커 멘트>

수출 중소기업들이 가장 애를 먹는 게 해외 인증을 받는 것인데요.

해외인증은 대표적인 비관세장벽이지만 오히려 수출기업에 기회가 될 수도 있습니다.

홍찬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도로 표지판용 반사 필름을 만들어 수출하는 업체입니다.

러시아의 인증 기준은 우리나라보다 까다로워 더 비스듬히 비치는 불빛에도 표지판이 잘 보여야 합니다.

3년에 걸친 현지조사와 끈질긴 기술개발 끝에 어렵사리 인증을 따냈습니다.

<인터뷰> 이재성(미래나노텍 이사) : "현지에서 부딪혀보면 가장 빨리 답을 얻을 수 있고요. 현지화를 빨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이 회사는 전 세계 30여 개국에 진통제와 항생제 등을 수출합니다.

경제 제재가 해제된 이란에서도 2년간의 노력 끝에 최근 제품인증을 받았습니다.

역시 철저한 현지 조사가 주효했습니다.

<인터뷰> 이은형(대원제약 부장) : "저희가 먼저 인증을 득했다고 하면 또 하나의 장벽으로써 저희 권리를 보호받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전 세계적으로 160여 나라에 4백8십여 종류의 인증 제도가 있습니다.

에너지·환경 관련 인증이 크게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인증을 따지 못하면 수출에 큰 장벽이지만 인증을 취득하면 오히려 수출에 큰 기회가 됩니다.

<인터뷰> 윤원석(코트라 상임이사) : "(인증이) 규제고 비용이라는 것보다 내가 가지고 있는 기술과 품질을 소비자한테 더 잘 알리고 이게 수출로 이어지는 마케팅 수단입니다."

정부의 지원도 어느 때보다 적극적이어서 인증이라는 걸림돌이 도약을 위한 디딤돌로 바뀌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찬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