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엑소 ‘파워’ 두바이 분수쇼 출격…수천 명 팬 몰려
[영상] “엑소, 두바이 사로잡다” …첫 ‘분수쇼’ 팬 수천 명 몰려
한국의 아이돌 그룹 엑소의 노래가 세계적인 두바이 분수쇼에 등장했습니다. 현장에는 중동 한류 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최강한파에 저체온증 사망사고 잇따라 ISSUE
입력 2016.01.25 (08:09) | 수정 2016.01.25 (09:25) 단신뉴스
부산에서도 강추위가 이어지면서 저체온증 사망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어제 오후 4시 40분쯤 부산 기장군의 한 농막에서 74살 유 모 씨가 숨져있는 것을 농막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앞선 지난 그제 밤 10시쯤에는 부산 서구의 한 부둣가 공영화장실 앞에 47살 김 모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저체온증으로 인한 급성호흡곤란으로 어제 오후 숨졌습니다.

부산은 지난 23일 밤부터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영하 10도 안팎까지 떨어졌고, 바람 탓에 체감기온은 더 떨어졌습니다.
  • 최강한파에 저체온증 사망사고 잇따라
    • 입력 2016.01.25 (08:09)
    • 수정 2016.01.25 (09:25)
    단신뉴스
부산에서도 강추위가 이어지면서 저체온증 사망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어제 오후 4시 40분쯤 부산 기장군의 한 농막에서 74살 유 모 씨가 숨져있는 것을 농막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앞선 지난 그제 밤 10시쯤에는 부산 서구의 한 부둣가 공영화장실 앞에 47살 김 모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저체온증으로 인한 급성호흡곤란으로 어제 오후 숨졌습니다.

부산은 지난 23일 밤부터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영하 10도 안팎까지 떨어졌고, 바람 탓에 체감기온은 더 떨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