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학생이 아니라 노예야”…슬픈 대학원생들의 초상
대학원에서 임산공학을 전공하며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수진(가명) 씨. 김 씨는 학부 때...
[취재후]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CCTV에 잡힌 방용훈 사장 주거침입…그런데 ‘혐의없음’?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처형 이 모 씨에게 방 사장은 '공포의 대상'이었다고 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최강한파에 저체온증 사망사고 잇따라 ISSUE
입력 2016.01.25 (08:09) | 수정 2016.01.25 (09:25) 단신뉴스
부산에서도 강추위가 이어지면서 저체온증 사망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어제 오후 4시 40분쯤 부산 기장군의 한 농막에서 74살 유 모 씨가 숨져있는 것을 농막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앞선 지난 그제 밤 10시쯤에는 부산 서구의 한 부둣가 공영화장실 앞에 47살 김 모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저체온증으로 인한 급성호흡곤란으로 어제 오후 숨졌습니다.

부산은 지난 23일 밤부터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영하 10도 안팎까지 떨어졌고, 바람 탓에 체감기온은 더 떨어졌습니다.
  • 최강한파에 저체온증 사망사고 잇따라
    • 입력 2016.01.25 (08:09)
    • 수정 2016.01.25 (09:25)
    단신뉴스
부산에서도 강추위가 이어지면서 저체온증 사망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어제 오후 4시 40분쯤 부산 기장군의 한 농막에서 74살 유 모 씨가 숨져있는 것을 농막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앞선 지난 그제 밤 10시쯤에는 부산 서구의 한 부둣가 공영화장실 앞에 47살 김 모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저체온증으로 인한 급성호흡곤란으로 어제 오후 숨졌습니다.

부산은 지난 23일 밤부터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영하 10도 안팎까지 떨어졌고, 바람 탓에 체감기온은 더 떨어졌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