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나는 스포츠人이다] 검도로 이룬 ‘백세 인생’
입력 2016.01.26 (21:51) | 수정 2016.01.26 (22:2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나는 스포츠人이다] 검도로 이룬 ‘백세 인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에 백세인생이라는 노래가 크게 유행했는데요,

그만큼 모든 사람의 꿈인 백세인생을 검도로 이뤄낸 스포츠인이 있습니다.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젊은인생을 사는 100살의 검객 이상윤 옹을 문영규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국내 최고령 검도 유단자 이상윤 옹이 능숙한 솜씨로 검을 휘두릅니다.

젊은 사람 못지 않은 실력이지만 무려 1917년생, 올해로 우리 나이 백 살입니다.

<인터뷰> 이상윤(검도 2단/100세) : "이 때는 왜정(일제시대) 때고, 내가 합병 (한일강제병합) 되고 얼마 안 돼서 태어난 모양이야."

이상윤 옹이 검도를 시작한 건 8년전인 92살 때,처음엔 집 근처 산에 안전하게 다니기 위해서였습니다

<인터뷰> 이상윤(검도 2단/100세) : "고개 넘어 다닐 때 짐승 물리 칠 목적으로 검도를 했지. (잡으셨어요 검으로?) 잡기는, 내가 쫓는거지 내가..."

하지만 지금은 검도의 매력에 푹 빠져 집에서도 직접 만든 훈련도구로 매일 검을 휘두르며 건강한 삶을 누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윤(검도 2단/100세) : "내가 건강하니까 산고개를 넘어다니고 검도를 하고 경로당에도 가고, 집에 와서는 글씨도 쓰고 그림도 그리고 농사도 짓고."

끊임없는 단련을 계속해 온 결과 이상윤 옹은 공인 2단에 올라 대회까지 참가했을 정도로 검도에 대한 열정이 넘쳐납니다.

<인터뷰> 박귀화(검도 사범) : "산을 넘어오셔서, 그렇게 높은 산을 집에서부터 넘어서 아침마다 운동하셨습니다. 대단한 열정을 갖고 있습니다."

검도로 이룬 백세인생의 꿈.

스포츠로 젊게 사는 법이 무엇인지 이상윤 옹은 오늘도 몸소 보여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윤(검도 2단/100세) : "이제 내가 어디가서도 80살이라고 할거에요, 백세 시대니까 내가 백세 살려면 20년 더 살아야 해요, 그런 기분으로 살죠."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나는 스포츠人이다] 검도로 이룬 ‘백세 인생’
    • 입력 2016.01.26 (21:51)
    • 수정 2016.01.26 (22:25)
    뉴스 9
[나는 스포츠人이다] 검도로 이룬 ‘백세 인생’
<앵커 멘트>

최근에 백세인생이라는 노래가 크게 유행했는데요,

그만큼 모든 사람의 꿈인 백세인생을 검도로 이뤄낸 스포츠인이 있습니다.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젊은인생을 사는 100살의 검객 이상윤 옹을 문영규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국내 최고령 검도 유단자 이상윤 옹이 능숙한 솜씨로 검을 휘두릅니다.

젊은 사람 못지 않은 실력이지만 무려 1917년생, 올해로 우리 나이 백 살입니다.

<인터뷰> 이상윤(검도 2단/100세) : "이 때는 왜정(일제시대) 때고, 내가 합병 (한일강제병합) 되고 얼마 안 돼서 태어난 모양이야."

이상윤 옹이 검도를 시작한 건 8년전인 92살 때,처음엔 집 근처 산에 안전하게 다니기 위해서였습니다

<인터뷰> 이상윤(검도 2단/100세) : "고개 넘어 다닐 때 짐승 물리 칠 목적으로 검도를 했지. (잡으셨어요 검으로?) 잡기는, 내가 쫓는거지 내가..."

하지만 지금은 검도의 매력에 푹 빠져 집에서도 직접 만든 훈련도구로 매일 검을 휘두르며 건강한 삶을 누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윤(검도 2단/100세) : "내가 건강하니까 산고개를 넘어다니고 검도를 하고 경로당에도 가고, 집에 와서는 글씨도 쓰고 그림도 그리고 농사도 짓고."

끊임없는 단련을 계속해 온 결과 이상윤 옹은 공인 2단에 올라 대회까지 참가했을 정도로 검도에 대한 열정이 넘쳐납니다.

<인터뷰> 박귀화(검도 사범) : "산을 넘어오셔서, 그렇게 높은 산을 집에서부터 넘어서 아침마다 운동하셨습니다. 대단한 열정을 갖고 있습니다."

검도로 이룬 백세인생의 꿈.

스포츠로 젊게 사는 법이 무엇인지 이상윤 옹은 오늘도 몸소 보여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상윤(검도 2단/100세) : "이제 내가 어디가서도 80살이라고 할거에요, 백세 시대니까 내가 백세 살려면 20년 더 살아야 해요, 그런 기분으로 살죠."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