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닫은 탄광촌이 체험 공간으로 탈바꿈
입력 2016.02.13 (06:52) 수정 2016.02.13 (07: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문 닫은 탄광촌이 체험 공간으로 탈바꿈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석탄 산업이 쇠퇴하면서 문을 닫은 탄광촌이 체험 공간으로 탈바꿈했습니다.

폐광에 만들어진 석탄 박물관에서 채굴 과정을 간접 경험하고 당시 생활상도 볼 수 있습니다.

박장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1970~80년대 전성기를 누렸던 성주산 탄광촌은 석탄 산업이 내리막길에 접어들면서 22년 전 문을 닫았습니다.

폐광에 들어선 석탄 박물관에서 엘리베이터를 타면 과거 탄광촌으로 되돌아갑니다.

조명과 음향 효과를 통해 마치 지하 갱도로 내려가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녹취> "(실제 지하 400m로 내려가는 것 같아요?) 네"

작업복을 갖춰입고 광부로 변신한 어린이들이 갱도로 가는 열차에 오릅니다.

막장을 떠받치는 지지대인 동발을 짊어지고, 갱도를 뚫거나 석탄을 캐는 모의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황선영(유치원생) : "석탄 캐는 아저씨 옷 입고 해 보니까 진짜 석탄을 캐는 것같은 느낌인 것 같아요. 재밌어요."

5년 전 박물관 주차장 지반이 붕괴되면서 우연히 발견된 45m 길이의 폐갱도도 처음 공개됐습니다.

당시 광부들의 모습에선 삶의 애환을 엿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안유정(인천시 구월동) : "옛날에 광부 아저씨들이 정말 힘들게 일하신 것 같고, 가족들 생각이 나서 정말 고생하신 것 같아요."

산업화의 현장이었던 폐광이 관광 자원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장훈입니다.
  • 문 닫은 탄광촌이 체험 공간으로 탈바꿈
    • 입력 2016.02.13 (06:52)
    • 수정 2016.02.13 (07:50)
    뉴스광장 1부
문 닫은 탄광촌이 체험 공간으로 탈바꿈
<앵커 멘트>

석탄 산업이 쇠퇴하면서 문을 닫은 탄광촌이 체험 공간으로 탈바꿈했습니다.

폐광에 만들어진 석탄 박물관에서 채굴 과정을 간접 경험하고 당시 생활상도 볼 수 있습니다.

박장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1970~80년대 전성기를 누렸던 성주산 탄광촌은 석탄 산업이 내리막길에 접어들면서 22년 전 문을 닫았습니다.

폐광에 들어선 석탄 박물관에서 엘리베이터를 타면 과거 탄광촌으로 되돌아갑니다.

조명과 음향 효과를 통해 마치 지하 갱도로 내려가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녹취> "(실제 지하 400m로 내려가는 것 같아요?) 네"

작업복을 갖춰입고 광부로 변신한 어린이들이 갱도로 가는 열차에 오릅니다.

막장을 떠받치는 지지대인 동발을 짊어지고, 갱도를 뚫거나 석탄을 캐는 모의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황선영(유치원생) : "석탄 캐는 아저씨 옷 입고 해 보니까 진짜 석탄을 캐는 것같은 느낌인 것 같아요. 재밌어요."

5년 전 박물관 주차장 지반이 붕괴되면서 우연히 발견된 45m 길이의 폐갱도도 처음 공개됐습니다.

당시 광부들의 모습에선 삶의 애환을 엿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안유정(인천시 구월동) : "옛날에 광부 아저씨들이 정말 힘들게 일하신 것 같고, 가족들 생각이 나서 정말 고생하신 것 같아요."

산업화의 현장이었던 폐광이 관광 자원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장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