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북한, 황강댐 이례적 ‘만수위’ 유지…“기습방류 우려”
[단독] 북한, 황강댐 이례적 ‘만수위’ 유지
장마전선이 북상하는 가운데 북한이 이례적으로 임진강 상류 황강댐을 만수위로 유지하고 있는 사실이 위성 사진으로...
‘인어아가씨’로 뜨고 마약으로 추락…김성민의 파란만장한 삶
‘인어아가씨’로 뜨고 마약으로 추락…김성민의 삶
오늘 뇌사 판정을 받은 배우 김성민(43)은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다.김성민은 1995년 연극배우로 연기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홍용표, “개성공단 달러 70%, 당 서기실 등에 상납”
입력 2016.02.15 (08:07) | 수정 2016.02.15 (09:22) 아침뉴스타임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홍용표, “개성공단 달러 70%, 당 서기실 등에 상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개성공단 임금의 70%가 북한의 당 서기실과 39호실에 상납돼, 핵 개발 등에 쓰이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밝혔습니다.

홍 장관이 KBS와의 단독 인터뷰에 공개한 내용인데요.

정부 고위 당국자가 개성공단 자금의 전용 경로, 규모를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보도에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KBS 일요진단에 출연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개성공단 임금 전용 문제에 대한 추가 발언을 내놨습니다.

개성공단 근로자들의 임금 등으로 지급된 달러의 70%가 북한 노동당 서기실과 39호실로 상납됐다는 겁니다.

<녹취> 홍용표(통일부 장관) : "(개성공단에 지급된) 돈 중 약 70%가 (노동당) 서기실 등으로 전해져서 쓰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홍 장관은 특히, 정부가 여러 경로를 통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상납 자금이 핵무기 개발 등에 사용됐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홍용표(통일부 장관) : "서기실이나 39호실로 들어간 돈은 핵무기, 미사일 개발, 치적 사업 등에 쓰이고 있다는 것이 파악되고 있습니다."

정부 고위 당국자가 개성공단 임금의 전용 경로와 규모를 구체적으로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홍 장관은 그러나 관련 자료는 정보자료라서 공개하기 어렵다며 구체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또 개성공단 가동 중단은 북한의 잘못된 행동을 바로잡기 위해 우리 정부가 주도적으로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홍 장관은 북한이 우리와 국제 사회의 우려를 해소하고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일 때 정상화 방안 등을 논의할 수 있다며, 재가동 문제는 전적으로 북한에 달렸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홍용표, “개성공단 달러 70%, 당 서기실 등에 상납”
    • 입력 2016.02.15 (08:07)
    • 수정 2016.02.15 (09:22)
    아침뉴스타임
홍용표, “개성공단 달러 70%, 당 서기실 등에 상납”
<앵커 멘트>

개성공단 임금의 70%가 북한의 당 서기실과 39호실에 상납돼, 핵 개발 등에 쓰이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밝혔습니다.

홍 장관이 KBS와의 단독 인터뷰에 공개한 내용인데요.

정부 고위 당국자가 개성공단 자금의 전용 경로, 규모를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보도에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KBS 일요진단에 출연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개성공단 임금 전용 문제에 대한 추가 발언을 내놨습니다.

개성공단 근로자들의 임금 등으로 지급된 달러의 70%가 북한 노동당 서기실과 39호실로 상납됐다는 겁니다.

<녹취> 홍용표(통일부 장관) : "(개성공단에 지급된) 돈 중 약 70%가 (노동당) 서기실 등으로 전해져서 쓰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홍 장관은 특히, 정부가 여러 경로를 통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상납 자금이 핵무기 개발 등에 사용됐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홍용표(통일부 장관) : "서기실이나 39호실로 들어간 돈은 핵무기, 미사일 개발, 치적 사업 등에 쓰이고 있다는 것이 파악되고 있습니다."

정부 고위 당국자가 개성공단 임금의 전용 경로와 규모를 구체적으로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홍 장관은 그러나 관련 자료는 정보자료라서 공개하기 어렵다며 구체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또 개성공단 가동 중단은 북한의 잘못된 행동을 바로잡기 위해 우리 정부가 주도적으로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홍 장관은 북한이 우리와 국제 사회의 우려를 해소하고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일 때 정상화 방안 등을 논의할 수 있다며, 재가동 문제는 전적으로 북한에 달렸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강소기업
고봉순이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360VR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