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우간다 정상회담…우간다, 북한과 군사협력 중단
한·우간다 정상회담…북한과 군사협력 중단
박근혜 대통령을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이 반갑게 맞이합니다. 경호까지 본인이 직접 맡겠다고 했습니다. 이어진 정상회담에서 박 대통령은 먼저 북핵 문제에...
물에 빠진 제자 구하고…‘살신성인’ 관장
물에 빠진 제자 구하고…‘살신성인’ 관장
물놀이객들이 몰려든 강원도 홍천군의 한 유원지. 이곳에서 놀던 10대 3명이 어제(28일) 오후 2시 반쯤 깊이 2미터의 물에 빠졌습니다. 서울의 한 태권도장...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홍용표, “개성공단 달러 70%, 당 서기실 등에 상납”
입력 2016.02.15 (08:07) | 수정 2016.02.15 (09:22) 아침뉴스타임
키보드 컨트롤 안내
센스리더 사용자는 가상커서를 해제한 후 동영상플레이어 단축키를 이용하세요.
(가상커서 해제 단축키 : 컨트롤 + 쉬프트+ F11)
좌/우 방향키는 시간이 -5/+5로 이동되며, 상/하 방향키는 음량이 +5/-5로 조절됩니다. 스페이스 바를 누르시면 영상이 재생/중단 됩니다.
동영상영역 시작
홍용표, “개성공단 달러 70%, 당 서기실 등에 상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개성공단 임금의 70%가 북한의 당 서기실과 39호실에 상납돼, 핵 개발 등에 쓰이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밝혔습니다.

홍 장관이 KBS와의 단독 인터뷰에 공개한 내용인데요.

정부 고위 당국자가 개성공단 자금의 전용 경로, 규모를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보도에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KBS 일요진단에 출연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개성공단 임금 전용 문제에 대한 추가 발언을 내놨습니다.

개성공단 근로자들의 임금 등으로 지급된 달러의 70%가 북한 노동당 서기실과 39호실로 상납됐다는 겁니다.

<녹취> 홍용표(통일부 장관) : "(개성공단에 지급된) 돈 중 약 70%가 (노동당) 서기실 등으로 전해져서 쓰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홍 장관은 특히, 정부가 여러 경로를 통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상납 자금이 핵무기 개발 등에 사용됐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홍용표(통일부 장관) : "서기실이나 39호실로 들어간 돈은 핵무기, 미사일 개발, 치적 사업 등에 쓰이고 있다는 것이 파악되고 있습니다."

정부 고위 당국자가 개성공단 임금의 전용 경로와 규모를 구체적으로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홍 장관은 그러나 관련 자료는 정보자료라서 공개하기 어렵다며 구체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또 개성공단 가동 중단은 북한의 잘못된 행동을 바로잡기 위해 우리 정부가 주도적으로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홍 장관은 북한이 우리와 국제 사회의 우려를 해소하고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일 때 정상화 방안 등을 논의할 수 있다며, 재가동 문제는 전적으로 북한에 달렸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홍용표, “개성공단 달러 70%, 당 서기실 등에 상납”
    • 입력 2016.02.15 (08:07)
    • 수정 2016.02.15 (09:22)
    아침뉴스타임
홍용표, “개성공단 달러 70%, 당 서기실 등에 상납”
<앵커 멘트>

개성공단 임금의 70%가 북한의 당 서기실과 39호실에 상납돼, 핵 개발 등에 쓰이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밝혔습니다.

홍 장관이 KBS와의 단독 인터뷰에 공개한 내용인데요.

정부 고위 당국자가 개성공단 자금의 전용 경로, 규모를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보도에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KBS 일요진단에 출연한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개성공단 임금 전용 문제에 대한 추가 발언을 내놨습니다.

개성공단 근로자들의 임금 등으로 지급된 달러의 70%가 북한 노동당 서기실과 39호실로 상납됐다는 겁니다.

<녹취> 홍용표(통일부 장관) : "(개성공단에 지급된) 돈 중 약 70%가 (노동당) 서기실 등으로 전해져서 쓰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습니다."

홍 장관은 특히, 정부가 여러 경로를 통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상납 자금이 핵무기 개발 등에 사용됐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홍용표(통일부 장관) : "서기실이나 39호실로 들어간 돈은 핵무기, 미사일 개발, 치적 사업 등에 쓰이고 있다는 것이 파악되고 있습니다."

정부 고위 당국자가 개성공단 임금의 전용 경로와 규모를 구체적으로 밝힌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홍 장관은 그러나 관련 자료는 정보자료라서 공개하기 어렵다며 구체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또 개성공단 가동 중단은 북한의 잘못된 행동을 바로잡기 위해 우리 정부가 주도적으로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홍 장관은 북한이 우리와 국제 사회의 우려를 해소하고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일 때 정상화 방안 등을 논의할 수 있다며, 재가동 문제는 전적으로 북한에 달렸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강소기업
죽음보다 두려운 아픔
360VR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