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검은색 코트에 모피 목도리…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롱코트에 모피 목도리… 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오늘(21일)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북측 사전점검단이 방남한 가운데 단장으로...
[K스타] 송해 부인 별세…가슴 울린 ‘63년 만의 결혼식’ 새삼 주목
송해 부인 별세…가슴 울린 ‘63년만 결혼식’ 새삼 주목
방송인 송해(91)가 부인상을 당했다. 송해의 아내 석옥이 여사가 지난 20일 지병으로 생...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굶주린 멧돼지 먹이 찾아 고속도로 출몰 ‘주의’
입력 2016.02.22 (21:36) | 수정 2016.02.23 (09:1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굶주린 멧돼지 먹이 찾아 고속도로 출몰 ‘주의’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굶주린 멧돼지들이 먹이를 찾아 도심에 나타나는 일이 종종 발생하는데요.

고속도로에까지 출몰해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양창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밤중 고속도로.

새끼 멧돼지 네 마리가 전속력으로 달리다 차량과 충돌합니다.

급제동을 하지 않아 다행히 추가 사고는 피했습니다.

<인터뷰> 권성현(사고 차량 운전자) : "갑자기 앞에서 돼지 네 마리가 횡대로 뛰어오는 상황이었죠. 전혀 피할 수도 없었고..."

승용차가 고속도로에 뛰어든 멧돼지를 들이받고, 뒤따르던 승용차가 급정거한 앞차를 그대로 추돌했습니다.

최근 5년 동안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멧돼지 사고는 2백 18건.

대부분 먹이가 부족한 겨울과 초봄, 산에서 내려온 멧돼지가 고속도로를 넘어가려다 중앙분리대에 막히면서 사고가 났습니다.

하지만, 야생동물이 출현하는 도로 가운데 울타리가 설치된 곳은 39퍼센트에 불과하고, 야생동물 생태 통로는 고속도로 전 구간에 70곳 뿐입니다.

멧돼지와 차량이 충돌했던 고속도로입니다.

사고가 난 지 석 달이 넘었지만 야생동물의 침입을 막는 울타리나 주의 표지판 등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인터뷰> 김태영(전남경찰 고속도로순찰대) : "동물들이 고속도로 안으로 진입, 갑자기 출현하면 운전자가 당황해서 대처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수시로 도로로 뛰어드는 멧돼지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은 운전자의 조심뿐입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 굶주린 멧돼지 먹이 찾아 고속도로 출몰 ‘주의’
    • 입력 2016.02.22 (21:36)
    • 수정 2016.02.23 (09:18)
    뉴스 9
굶주린 멧돼지 먹이 찾아 고속도로 출몰 ‘주의’
<앵커 멘트>

굶주린 멧돼지들이 먹이를 찾아 도심에 나타나는 일이 종종 발생하는데요.

고속도로에까지 출몰해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양창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밤중 고속도로.

새끼 멧돼지 네 마리가 전속력으로 달리다 차량과 충돌합니다.

급제동을 하지 않아 다행히 추가 사고는 피했습니다.

<인터뷰> 권성현(사고 차량 운전자) : "갑자기 앞에서 돼지 네 마리가 횡대로 뛰어오는 상황이었죠. 전혀 피할 수도 없었고..."

승용차가 고속도로에 뛰어든 멧돼지를 들이받고, 뒤따르던 승용차가 급정거한 앞차를 그대로 추돌했습니다.

최근 5년 동안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멧돼지 사고는 2백 18건.

대부분 먹이가 부족한 겨울과 초봄, 산에서 내려온 멧돼지가 고속도로를 넘어가려다 중앙분리대에 막히면서 사고가 났습니다.

하지만, 야생동물이 출현하는 도로 가운데 울타리가 설치된 곳은 39퍼센트에 불과하고, 야생동물 생태 통로는 고속도로 전 구간에 70곳 뿐입니다.

멧돼지와 차량이 충돌했던 고속도로입니다.

사고가 난 지 석 달이 넘었지만 야생동물의 침입을 막는 울타리나 주의 표지판 등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인터뷰> 김태영(전남경찰 고속도로순찰대) : "동물들이 고속도로 안으로 진입, 갑자기 출현하면 운전자가 당황해서 대처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수시로 도로로 뛰어드는 멧돼지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은 운전자의 조심뿐입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