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영국 의회 선 탈북자…‘北 인권 침해’ 고발
입력 2016.02.22 (21:41) | 수정 2016.02.22 (22:2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영국 의회 선 탈북자…‘北 인권 침해’ 고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탈북자들이 영국 의회에서 북한에서 이뤄지는 인권 침해와 인신매매 등에 대해 생생한 증언을 했습니다.

국제사회가 북한의 인권유린에 대해 보다 적극적인 관심을 기울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런던 김덕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탈북자들이 영국 의회의 증언대에 섰습니다.

북한의 참혹한 인권 침해를 고발하기 위해섭니다.

탈북하다 붙잡혀 교화소에 구금되면 강제 노역과 고문은 물론 각종 폭행을 당할 수 있다는 증언이 이어졌습니다.

<녹취> 최민경(탈북인) : "인간이 아무 병 없이 굶어 죽는다는 것은 겪어 보지 못한 사람은 그 처참함을 알 수 없습니다."

탈북 여성을 노리는 인신매매가 중국에서 빈번히 일어난다는 고발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김주일(재영조선인협회 사무국장) : "탈북여성들은 한족들에게 돈으로 팔리고 노래방에 팔리고 채팅 사이트업자에게 팔려가지고.."

<녹취> 제임스 버트(북 인권 관련 영국단체) : "탈북 여성들은 가족들의 생계를 위해 인신매매의 희생물이 되고 있습니다."

북한 인권에 관심이 있는 영국 의원들은 반인도적 범죄를 막기 위해 국제 사회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피오나 브루스(영국 하원의원) : "북한 관리들은 알려진 인권 침해에 대해 책임을 질 수 있도록 전세계 국회가 UN을 압박해야 합니다."

탈북민들의 영국 의회 증언은 그동안 몇차례 있었지만 언론에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는 가운데 북한 인권 침해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커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영국 의회 선 탈북자…‘北 인권 침해’ 고발
    • 입력 2016.02.22 (21:41)
    • 수정 2016.02.22 (22:20)
    뉴스 9
영국 의회 선 탈북자…‘北 인권 침해’ 고발
<앵커 멘트>

탈북자들이 영국 의회에서 북한에서 이뤄지는 인권 침해와 인신매매 등에 대해 생생한 증언을 했습니다.

국제사회가 북한의 인권유린에 대해 보다 적극적인 관심을 기울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런던 김덕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탈북자들이 영국 의회의 증언대에 섰습니다.

북한의 참혹한 인권 침해를 고발하기 위해섭니다.

탈북하다 붙잡혀 교화소에 구금되면 강제 노역과 고문은 물론 각종 폭행을 당할 수 있다는 증언이 이어졌습니다.

<녹취> 최민경(탈북인) : "인간이 아무 병 없이 굶어 죽는다는 것은 겪어 보지 못한 사람은 그 처참함을 알 수 없습니다."

탈북 여성을 노리는 인신매매가 중국에서 빈번히 일어난다는 고발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김주일(재영조선인협회 사무국장) : "탈북여성들은 한족들에게 돈으로 팔리고 노래방에 팔리고 채팅 사이트업자에게 팔려가지고.."

<녹취> 제임스 버트(북 인권 관련 영국단체) : "탈북 여성들은 가족들의 생계를 위해 인신매매의 희생물이 되고 있습니다."

북한 인권에 관심이 있는 영국 의원들은 반인도적 범죄를 막기 위해 국제 사회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피오나 브루스(영국 하원의원) : "북한 관리들은 알려진 인권 침해에 대해 책임을 질 수 있도록 전세계 국회가 UN을 압박해야 합니다."

탈북민들의 영국 의회 증언은 그동안 몇차례 있었지만 언론에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는 가운데 북한 인권 침해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커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