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박현정 폭언·성추행 의혹 사실무근”
입력 2016.03.04 (06:19) 수정 2016.03.04 (07:4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경찰 “박현정 폭언·성추행 의혹 사실무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가 직원들에게 폭언을 일삼고 성추행까지 했다는 의혹을 수사한 경찰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관련된 시향 직원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김민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4년 말에 불거졌던 박현정 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에 대한 각종 추문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경찰이 밝혔습니다.

경찰은 박 전 대표가 남자 직원을 성추행하고 인사 전횡을 부렸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40살 백 모 씨 등 서울시향 직원 10명을 기소 의견으로 오늘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또, 허위사실 유포를 지시한 혐의를 받는 정명훈 전 서울시향 감독의 부인 68살 구 모 씨는 미국 국적으로 해외에 체류 중이어서 기소중지 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입니다.

백 씨 등은 지난 2014년 12월, 박 대표가 회식 자리에서 직원을 성추행하고 인사 전횡을 했으며, 폭언을 일삼았다는 내용의 호소문을 작성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박 대표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내용과 관련해 피의자들과 다른 참석자들의 진술이 엇갈린다는 점 등을 들어 허위 사실로 판단했습니다.

또, 박 대표가 인사 전횡과 폭언을 일삼았다는 호소문의 내용도 신빙성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변민선(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사이버범죄수사대장) : "피의자들 간에도 폭언 및 성희롱 발언을 들었다는 일시 및 장소가 서로 엇갈리고 이들로부터 전해들었다는 피의자들 또한 객관적 사실관계 확인 없이..."

서울시향은 이에 대해 박 전 대표가 직원들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기존 서울시의 조사 결과를 여전히 신뢰한다는 입장을 표명했고, 구씨 측도 시향 직원들에게 허위 사실 유포를 지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경찰 “박현정 폭언·성추행 의혹 사실무근”
    • 입력 2016.03.04 (06:19)
    • 수정 2016.03.04 (07:44)
    뉴스광장 1부
경찰 “박현정 폭언·성추행 의혹 사실무근”
<앵커 멘트>

박현정 전 서울시향 대표가 직원들에게 폭언을 일삼고 성추행까지 했다는 의혹을 수사한 경찰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관련된 시향 직원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김민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4년 말에 불거졌던 박현정 전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에 대한 각종 추문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경찰이 밝혔습니다.

경찰은 박 전 대표가 남자 직원을 성추행하고 인사 전횡을 부렸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40살 백 모 씨 등 서울시향 직원 10명을 기소 의견으로 오늘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또, 허위사실 유포를 지시한 혐의를 받는 정명훈 전 서울시향 감독의 부인 68살 구 모 씨는 미국 국적으로 해외에 체류 중이어서 기소중지 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입니다.

백 씨 등은 지난 2014년 12월, 박 대표가 회식 자리에서 직원을 성추행하고 인사 전횡을 했으며, 폭언을 일삼았다는 내용의 호소문을 작성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박 대표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내용과 관련해 피의자들과 다른 참석자들의 진술이 엇갈린다는 점 등을 들어 허위 사실로 판단했습니다.

또, 박 대표가 인사 전횡과 폭언을 일삼았다는 호소문의 내용도 신빙성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변민선(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사이버범죄수사대장) : "피의자들 간에도 폭언 및 성희롱 발언을 들었다는 일시 및 장소가 서로 엇갈리고 이들로부터 전해들었다는 피의자들 또한 객관적 사실관계 확인 없이..."

서울시향은 이에 대해 박 전 대표가 직원들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기존 서울시의 조사 결과를 여전히 신뢰한다는 입장을 표명했고, 구씨 측도 시향 직원들에게 허위 사실 유포를 지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