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후배가 돈이 많더라”…1억 원 뜯어낸 중학교 선배
“후배가 돈이 많더라”…1억 원 뜯어낸 중학교 선배
지난 5일 서울 서초구의 한 오피스텔. 건장한 남성 4명이 엘리베이터에 탔다. 친구처럼...
‘재난불평등’…피해도 소득따라 다른 이유는?
‘재난불평등’…피해도 소득따라 다른 이유는?
영국 런던의 그렌펠타워 대화재로 27일 현재까지 79명이 숨졌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영국에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4차 산업혁명의 기폭제 ‘인공지능’
입력 2016.03.15 (23:09) | 수정 2016.03.16 (00:32)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4차 산업혁명의 기폭제 ‘인공지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다섯번의 대국으로 인공지능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인공 지능을 우리의 삶을 바꿀 4차 산업 혁명의 기폭제로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월, 세계 각국 정상과 경제인 등 2천5백여 명이 모인 스위스 다보스 포럼, 가장 뜨거운 주제는 4차 산업혁명이었습니다.

<녹취> 클라우스 슈밥(다보스 포럼 회장) : "4차 산업혁명이 우리에게 쓰나미처럼 밀려올 겁니다. 그것은 모든 시스템을 바꿀 겁니다."

증기 기관에 의한 기계화, 전기를 활용한 대량 생산, 컴퓨터를 통한 자동화 등 이전 산업혁명은 새로운 에너지원이 촉발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엔 기존의 모든 자원들이 연결돼 지능형 시스템을 구축합니다.

거대한 혁명의 기폭제는 바로 인공지능, 기계 학습에 의한 빠른 진화 덕분에 차원이 다른 변화가 예상됩니다.

<인터뷰> 장병탁(서울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 "그동안 인공지능 기술은 사람이 프로그래밍을 해줬어요. 프로그램하는 사람의 능력이 최선이었는데...(지금은) 스스로 규칙을 찾아내고 지식을 습득해서 계속 적용하기 때문에."

공장의 기계들이 소통하며 생산성이 높아지고, 무인차와 의료, 금융 등 모든 산업 영역에서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해집니다.

과거 산업혁명 때마다 상승한 1인당 GDP 성장률은 4차 혁명에서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인공지능에 의한 실직과 부의 편중 등을 해결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응은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힙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4차 산업혁명의 기폭제 ‘인공지능’
    • 입력 2016.03.15 (23:09)
    • 수정 2016.03.16 (00:32)
    뉴스라인
4차 산업혁명의 기폭제 ‘인공지능’
<앵커 멘트>

이번 다섯번의 대국으로 인공지능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인공 지능을 우리의 삶을 바꿀 4차 산업 혁명의 기폭제로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신방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월, 세계 각국 정상과 경제인 등 2천5백여 명이 모인 스위스 다보스 포럼, 가장 뜨거운 주제는 4차 산업혁명이었습니다.

<녹취> 클라우스 슈밥(다보스 포럼 회장) : "4차 산업혁명이 우리에게 쓰나미처럼 밀려올 겁니다. 그것은 모든 시스템을 바꿀 겁니다."

증기 기관에 의한 기계화, 전기를 활용한 대량 생산, 컴퓨터를 통한 자동화 등 이전 산업혁명은 새로운 에너지원이 촉발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엔 기존의 모든 자원들이 연결돼 지능형 시스템을 구축합니다.

거대한 혁명의 기폭제는 바로 인공지능, 기계 학습에 의한 빠른 진화 덕분에 차원이 다른 변화가 예상됩니다.

<인터뷰> 장병탁(서울대 컴퓨터공학과 교수) : "그동안 인공지능 기술은 사람이 프로그래밍을 해줬어요. 프로그램하는 사람의 능력이 최선이었는데...(지금은) 스스로 규칙을 찾아내고 지식을 습득해서 계속 적용하기 때문에."

공장의 기계들이 소통하며 생산성이 높아지고, 무인차와 의료, 금융 등 모든 산업 영역에서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해집니다.

과거 산업혁명 때마다 상승한 1인당 GDP 성장률은 4차 혁명에서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인공지능에 의한 실직과 부의 편중 등을 해결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응은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힙니다.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