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화계의 ‘태릉선수촌’, 세계 시장 노린다
입력 2016.03.23 (21:32) 수정 2016.03.23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터넷 만화, 웹툰이 각광받는 산업으로 자리매김 하면서, 한때 쇠락하던 국내 만화 산업도 이제는 국내는 물론 세계 시장까지 넘볼 정도가 됐는데요,

지금 이 시각에도 청년 웹툰 작가들이 자신만의 콘텐츠를 생산하기 위해 분주한 현장이 있습니다.

이현준 기자, 웹툰 작가들을 만나고 계시죠?

<리포트>

네, 이른바 만화계의 태릉선수촌이라고 불리는 부천 만화영상진흥원에 나와있습니다.

이 곳에서는 국가대표 웹툰 작가를 육성하기 위해 창작 공간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작가실로 들어가보겠습니다.

보시는 것 처럼 다양한 만화 캐릭터들이 있는데요,

이런 캐릭터들을 창작하고 이야기를 만들어서 생명력을 불어넣는 창의적인 작업이 바로 이 곳에서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 건물 전체엔 이런 청년 웹툰 작가들이 300 여명 모여있습니다.

사무실 마다 6명 내외의 작가들이 함께 작업을 합니다.

<인터뷰> 하일권(인터넷만화 작가) : "(이렇게 함께 모여서 작업을 하니까 어떠세요?) 밖에서 혼자 작업하는 것에 비해 비용이 20% 수준이고, 서로 컨텐츠를 공유할 수 있어서 만족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만화, 어떻게 그리는지 한 번 볼까요.

웹툰은 일반 펜이 아니라 마우스 펜으로 그립니다.

색을 입히는 일도 컴퓨터로 이뤄집니다.

<인터뷰> 하일권(인터넷만화 작가) : "(이게 만화 그림이라서 외국인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겠네요?) 중국이나 유럽같은 해외로 진출하는게 꿈이다."

지난해 국내 웹툰 시장 규모는 4,200억 원 수준이었는데요.

최근에 급 성장하면서 2020년엔 1조 원이 넘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평균 연령 30대의 청년 웹툰 작가들.

이 곳에서 세계 시장에 도전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만화계의 ‘태릉선수촌’, 세계 시장 노린다
    • 입력 2016-03-23 21:35:34
    • 수정2016-03-23 22:13:12
    뉴스 9
<앵커 멘트>

인터넷 만화, 웹툰이 각광받는 산업으로 자리매김 하면서, 한때 쇠락하던 국내 만화 산업도 이제는 국내는 물론 세계 시장까지 넘볼 정도가 됐는데요,

지금 이 시각에도 청년 웹툰 작가들이 자신만의 콘텐츠를 생산하기 위해 분주한 현장이 있습니다.

이현준 기자, 웹툰 작가들을 만나고 계시죠?

<리포트>

네, 이른바 만화계의 태릉선수촌이라고 불리는 부천 만화영상진흥원에 나와있습니다.

이 곳에서는 국가대표 웹툰 작가를 육성하기 위해 창작 공간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작가실로 들어가보겠습니다.

보시는 것 처럼 다양한 만화 캐릭터들이 있는데요,

이런 캐릭터들을 창작하고 이야기를 만들어서 생명력을 불어넣는 창의적인 작업이 바로 이 곳에서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 건물 전체엔 이런 청년 웹툰 작가들이 300 여명 모여있습니다.

사무실 마다 6명 내외의 작가들이 함께 작업을 합니다.

<인터뷰> 하일권(인터넷만화 작가) : "(이렇게 함께 모여서 작업을 하니까 어떠세요?) 밖에서 혼자 작업하는 것에 비해 비용이 20% 수준이고, 서로 컨텐츠를 공유할 수 있어서 만족하고 있습니다."

인터넷 만화, 어떻게 그리는지 한 번 볼까요.

웹툰은 일반 펜이 아니라 마우스 펜으로 그립니다.

색을 입히는 일도 컴퓨터로 이뤄집니다.

<인터뷰> 하일권(인터넷만화 작가) : "(이게 만화 그림이라서 외국인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겠네요?) 중국이나 유럽같은 해외로 진출하는게 꿈이다."

지난해 국내 웹툰 시장 규모는 4,200억 원 수준이었는데요.

최근에 급 성장하면서 2020년엔 1조 원이 넘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평균 연령 30대의 청년 웹툰 작가들.

이 곳에서 세계 시장에 도전할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