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2년 만의 최대 규모 입국…집단 탈북 사례는?
입력 2016.04.08 (21:04) 수정 2016.04.08 (22:1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12년 만의 최대 규모 입국…집단 탈북 사례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북한 해외 식당 종업원들의 집단 탈출은 지난 2004년 460여 명이 한꺼번에 입국한 후, 12년 만의 최대 규모입니다.

탈북 도미노의 신호탄이 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는데요.

그동안의 집단 탈북 사례를 이효용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지난 1987년 북한 청진항에서 목선을 타고 출발한 김만철 씨 일가족 11명이 20여일 만에 한국 땅을 밟습니다.

11살짜리 막내 아들에 장모와 처남에 이르기까지 일가족이 집단 탈북한 것은 이때가 처음입니다.

<녹취> 김만철(1987년 2월) : "저 따뜻한 남쪽 나라를 찾아서 자유스럽게 살기 위해 떠났습니다."

이른바 고난의 행군 시기인 1996년 말엔 김경호 씨 일가족 17명이 중국과 홍콩을 거쳐 입국했습니다.

<녹취> 최현실(김경호씨 부인) : "받아주셔서 감사합니다..."

2004년엔 탈북 후 동남아 국가에 머물러있던 북한 주민 460여명이 항공편으로 한꺼번에 들어왔습니다.

이후 2011년 일본 앞바다에서 표류하다 구조된 탈북자 9명이 입국하는 등 크고 작은 탈북이 계속됐고, 이번엔 이례적으로 13명의 식당 종업원이 집단으로 입국했습니다.

대북 제재가 시작된 뒤 이뤄진 첫 집단 탈북입니다.

<인터뷰>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대북 제재의 여파가 집단 탈북으로 나타났고, 향후 제재 수위가 높아질수록 이런 현상이 앞으로 더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대북 제재 국면에 12년 만에 최대 규모로 이뤄진 북한 외화벌이 일꾼들의 집단 탈북에 대해 북한 당국의 거센 반발도 예상됩니다.

KBS뉴스 이효용입니다.
  • 12년 만의 최대 규모 입국…집단 탈북 사례는?
    • 입력 2016.04.08 (21:04)
    • 수정 2016.04.08 (22:15)
    뉴스 9
12년 만의 최대 규모 입국…집단 탈북 사례는?
<앵커 멘트>

이번 북한 해외 식당 종업원들의 집단 탈출은 지난 2004년 460여 명이 한꺼번에 입국한 후, 12년 만의 최대 규모입니다.

탈북 도미노의 신호탄이 될 수 있다는 전망도 있는데요.

그동안의 집단 탈북 사례를 이효용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지난 1987년 북한 청진항에서 목선을 타고 출발한 김만철 씨 일가족 11명이 20여일 만에 한국 땅을 밟습니다.

11살짜리 막내 아들에 장모와 처남에 이르기까지 일가족이 집단 탈북한 것은 이때가 처음입니다.

<녹취> 김만철(1987년 2월) : "저 따뜻한 남쪽 나라를 찾아서 자유스럽게 살기 위해 떠났습니다."

이른바 고난의 행군 시기인 1996년 말엔 김경호 씨 일가족 17명이 중국과 홍콩을 거쳐 입국했습니다.

<녹취> 최현실(김경호씨 부인) : "받아주셔서 감사합니다..."

2004년엔 탈북 후 동남아 국가에 머물러있던 북한 주민 460여명이 항공편으로 한꺼번에 들어왔습니다.

이후 2011년 일본 앞바다에서 표류하다 구조된 탈북자 9명이 입국하는 등 크고 작은 탈북이 계속됐고, 이번엔 이례적으로 13명의 식당 종업원이 집단으로 입국했습니다.

대북 제재가 시작된 뒤 이뤄진 첫 집단 탈북입니다.

<인터뷰>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대북 제재의 여파가 집단 탈북으로 나타났고, 향후 제재 수위가 높아질수록 이런 현상이 앞으로 더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대북 제재 국면에 12년 만에 최대 규모로 이뤄진 북한 외화벌이 일꾼들의 집단 탈북에 대해 북한 당국의 거센 반발도 예상됩니다.

KBS뉴스 이효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