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호남 화합”…화개장터 ‘새단장’
입력 2016.04.10 (21:27) 수정 2016.04.10 (22:2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영호남 화합”…화개장터 ‘새단장’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년 전 화재로 잿더미가 됐던 화개장터가 복원 공사를 마치고 손님들을 맞기 시작했습니다.

봄을 맞아 관광객들로 북적이면서 영·호남 화합의 상징인 화개장터에는 활기가 넘치고 있습니다.

배수영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엿장수의 신 나는 노랫가락에 어우러진 정겨운 서민들의 춤사위.

시골 장터엔 흥이 넘칩니다.

각종 특산물과 먹을거리들은 옛 추억에 빠져들게 합니다.

하동 화개장터가 깔끔한 초가지붕과 반듯한 기와가 덮인 한옥 상점들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한옥 구조의 장옥 5동과 초가 장옥 6동 등 점포 수만 모두 115칸입니다.

2년 전 큰 화재로 상점 40여 곳이 불타는 아픔을 겪었지만 국민 성금 3억 3천만 원 등 모두 25억 원을 들여 새로 복원했습니다.

영·호남의 화합의 상징인 만큼 전남 광양과 구례의 가게도 다시 들어섰습니다.

<인터뷰> 서임순(화개장터 상인) : “(예전에는) 구례 사람 나룻배 타고 북적북적 많이 와서 (장사)했어요. 진짜로..”

김동리 작가의 소설 '역마'의 배경이기도 한 화개장터에는 문학과 추억을 느낄 수 있는 체험 공간도 들어섰습니다.

화마를 딛고 일어선 영호남의 명물 화개장터에 넉넉한 옛정이 다시 흐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배수영입니다.
  • “영호남 화합”…화개장터 ‘새단장’
    • 입력 2016.04.10 (21:27)
    • 수정 2016.04.10 (22:21)
    뉴스 9
“영호남 화합”…화개장터 ‘새단장’
<앵커 멘트>

2년 전 화재로 잿더미가 됐던 화개장터가 복원 공사를 마치고 손님들을 맞기 시작했습니다.

봄을 맞아 관광객들로 북적이면서 영·호남 화합의 상징인 화개장터에는 활기가 넘치고 있습니다.

배수영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엿장수의 신 나는 노랫가락에 어우러진 정겨운 서민들의 춤사위.

시골 장터엔 흥이 넘칩니다.

각종 특산물과 먹을거리들은 옛 추억에 빠져들게 합니다.

하동 화개장터가 깔끔한 초가지붕과 반듯한 기와가 덮인 한옥 상점들로 다시 돌아왔습니다.

한옥 구조의 장옥 5동과 초가 장옥 6동 등 점포 수만 모두 115칸입니다.

2년 전 큰 화재로 상점 40여 곳이 불타는 아픔을 겪었지만 국민 성금 3억 3천만 원 등 모두 25억 원을 들여 새로 복원했습니다.

영·호남의 화합의 상징인 만큼 전남 광양과 구례의 가게도 다시 들어섰습니다.

<인터뷰> 서임순(화개장터 상인) : “(예전에는) 구례 사람 나룻배 타고 북적북적 많이 와서 (장사)했어요. 진짜로..”

김동리 작가의 소설 '역마'의 배경이기도 한 화개장터에는 문학과 추억을 느낄 수 있는 체험 공간도 들어섰습니다.

화마를 딛고 일어선 영호남의 명물 화개장터에 넉넉한 옛정이 다시 흐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배수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