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을 역사 품은 거목…복제로 보존
입력 2016.04.11 (06:55) 수정 2016.04.11 (14: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마을 역사 품은 거목…복제로 보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백 년 뿌리를 내리고 마을을 지켜온 거목들이 전국 곳곳에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거목들이 태풍이나 벼락 피해로 한순간에 죽는 경우도 생기는데요.

이런 나무 유전자를 복제해서 보존하는 사업이 진행됩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려시대 강감찬 장군의 지팡이가 뿌리를 내렸다는 전설을 간직한 천연기념물 271호 서울 신림동 굴참나무.

주변풍경은 완전히 바뀌었지만 굴참나무는 수백 년 동안 묵묵히 마을을 지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창석(서울 신림동) : "이 나무를 보면서 옛날 추억을 생각할 수 있는데, 나무가 없어진다면 고향을 잃어버리는 것과 같은 마음이겠죠."

하지만, 태풍 볼라벤에 쓰러진 충북 괴산의 왕소나무처럼 홀로 서있는 오래된 거목들은 늘 강풍과 벼락에 노출돼 있습니다.

그래서 산림청이 천연기념물인 거목의 유전자를 보존하는 사업에 착수했습니다.

잎에서 DNA를 추출해 그 특징을 분석한 뒤 영하 80도에서 얼려 보관합니다.

<인터뷰> 홍용표(산림과학원 산림유전자원과장) : "일반 소나무도 굉장히 우량한 천연기념물 못지 않은 소나무로 키워낼 수 있는 유전공학적 방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오래된 거목의 가지를 접목시켜 복제 나무를 키워내는 작업도 진행 중입니다.

<인터뷰> 임효인(산림과학원 연구사) : "실제로 접수 (접목한 가지) 부분만 자라게 되어 천연기념물이 가진 고유의 유전 형질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게 됩니다."

현재 복제 나무를 키우고 있는 천연기념물 거목은 모두 60 그루.

올해는 제주 수산리 곰솔 등 16그루의 유전자 보존과 복제가 시작됩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마을 역사 품은 거목…복제로 보존
    • 입력 2016.04.11 (06:55)
    • 수정 2016.04.11 (14:27)
    뉴스광장 1부
마을 역사 품은 거목…복제로 보존
<앵커 멘트>

수백 년 뿌리를 내리고 마을을 지켜온 거목들이 전국 곳곳에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거목들이 태풍이나 벼락 피해로 한순간에 죽는 경우도 생기는데요.

이런 나무 유전자를 복제해서 보존하는 사업이 진행됩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려시대 강감찬 장군의 지팡이가 뿌리를 내렸다는 전설을 간직한 천연기념물 271호 서울 신림동 굴참나무.

주변풍경은 완전히 바뀌었지만 굴참나무는 수백 년 동안 묵묵히 마을을 지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창석(서울 신림동) : "이 나무를 보면서 옛날 추억을 생각할 수 있는데, 나무가 없어진다면 고향을 잃어버리는 것과 같은 마음이겠죠."

하지만, 태풍 볼라벤에 쓰러진 충북 괴산의 왕소나무처럼 홀로 서있는 오래된 거목들은 늘 강풍과 벼락에 노출돼 있습니다.

그래서 산림청이 천연기념물인 거목의 유전자를 보존하는 사업에 착수했습니다.

잎에서 DNA를 추출해 그 특징을 분석한 뒤 영하 80도에서 얼려 보관합니다.

<인터뷰> 홍용표(산림과학원 산림유전자원과장) : "일반 소나무도 굉장히 우량한 천연기념물 못지 않은 소나무로 키워낼 수 있는 유전공학적 방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오래된 거목의 가지를 접목시켜 복제 나무를 키워내는 작업도 진행 중입니다.

<인터뷰> 임효인(산림과학원 연구사) : "실제로 접수 (접목한 가지) 부분만 자라게 되어 천연기념물이 가진 고유의 유전 형질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게 됩니다."

현재 복제 나무를 키우고 있는 천연기념물 거목은 모두 60 그루.

올해는 제주 수산리 곰솔 등 16그루의 유전자 보존과 복제가 시작됩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