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을 역사 품은 거목…복제로 보존
입력 2016.04.11 (06:55) 수정 2016.04.11 (14: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마을 역사 품은 거목…복제로 보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수백 년 뿌리를 내리고 마을을 지켜온 거목들이 전국 곳곳에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거목들이 태풍이나 벼락 피해로 한순간에 죽는 경우도 생기는데요.

이런 나무 유전자를 복제해서 보존하는 사업이 진행됩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려시대 강감찬 장군의 지팡이가 뿌리를 내렸다는 전설을 간직한 천연기념물 271호 서울 신림동 굴참나무.

주변풍경은 완전히 바뀌었지만 굴참나무는 수백 년 동안 묵묵히 마을을 지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창석(서울 신림동) : "이 나무를 보면서 옛날 추억을 생각할 수 있는데, 나무가 없어진다면 고향을 잃어버리는 것과 같은 마음이겠죠."

하지만, 태풍 볼라벤에 쓰러진 충북 괴산의 왕소나무처럼 홀로 서있는 오래된 거목들은 늘 강풍과 벼락에 노출돼 있습니다.

그래서 산림청이 천연기념물인 거목의 유전자를 보존하는 사업에 착수했습니다.

잎에서 DNA를 추출해 그 특징을 분석한 뒤 영하 80도에서 얼려 보관합니다.

<인터뷰> 홍용표(산림과학원 산림유전자원과장) : "일반 소나무도 굉장히 우량한 천연기념물 못지 않은 소나무로 키워낼 수 있는 유전공학적 방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오래된 거목의 가지를 접목시켜 복제 나무를 키워내는 작업도 진행 중입니다.

<인터뷰> 임효인(산림과학원 연구사) : "실제로 접수 (접목한 가지) 부분만 자라게 되어 천연기념물이 가진 고유의 유전 형질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게 됩니다."

현재 복제 나무를 키우고 있는 천연기념물 거목은 모두 60 그루.

올해는 제주 수산리 곰솔 등 16그루의 유전자 보존과 복제가 시작됩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마을 역사 품은 거목…복제로 보존
    • 입력 2016.04.11 (06:55)
    • 수정 2016.04.11 (14:27)
    뉴스광장 1부
마을 역사 품은 거목…복제로 보존
<앵커 멘트>

수백 년 뿌리를 내리고 마을을 지켜온 거목들이 전국 곳곳에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거목들이 태풍이나 벼락 피해로 한순간에 죽는 경우도 생기는데요.

이런 나무 유전자를 복제해서 보존하는 사업이 진행됩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려시대 강감찬 장군의 지팡이가 뿌리를 내렸다는 전설을 간직한 천연기념물 271호 서울 신림동 굴참나무.

주변풍경은 완전히 바뀌었지만 굴참나무는 수백 년 동안 묵묵히 마을을 지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창석(서울 신림동) : "이 나무를 보면서 옛날 추억을 생각할 수 있는데, 나무가 없어진다면 고향을 잃어버리는 것과 같은 마음이겠죠."

하지만, 태풍 볼라벤에 쓰러진 충북 괴산의 왕소나무처럼 홀로 서있는 오래된 거목들은 늘 강풍과 벼락에 노출돼 있습니다.

그래서 산림청이 천연기념물인 거목의 유전자를 보존하는 사업에 착수했습니다.

잎에서 DNA를 추출해 그 특징을 분석한 뒤 영하 80도에서 얼려 보관합니다.

<인터뷰> 홍용표(산림과학원 산림유전자원과장) : "일반 소나무도 굉장히 우량한 천연기념물 못지 않은 소나무로 키워낼 수 있는 유전공학적 방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오래된 거목의 가지를 접목시켜 복제 나무를 키워내는 작업도 진행 중입니다.

<인터뷰> 임효인(산림과학원 연구사) : "실제로 접수 (접목한 가지) 부분만 자라게 되어 천연기념물이 가진 고유의 유전 형질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게 됩니다."

현재 복제 나무를 키우고 있는 천연기념물 거목은 모두 60 그루.

올해는 제주 수산리 곰솔 등 16그루의 유전자 보존과 복제가 시작됩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