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역 타파…김부겸·이정현 ‘인간 승리’
입력 2016.04.14 (21:14) 수정 2016.04.14 (21:3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지역 타파…김부겸·이정현 ‘인간 승리’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구에서 31년 만에 야당 의원이 탄생했고, 순천에선 호남의 유일한 여당 의원이었던 새누리당 이정현 후보가 재선에 성공했습니다.

지역주의의 벽을 깬 당선자들을 신지혜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이변은 대구에서 시작됐습니다.

4선 고지에 오른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보수 1번지' 대구에서 승리했습니다.

대구에서 민주당계 야당 후보가 당선된 건 1985년 12대 총선 이후 31년 만입니다.

<인터뷰> 김부겸(대구 수성 갑 당선자) : "지역주의에 적당하게 편승해서 국민을 갈라놓고, 정치적 이익을 탐하는 그런 못난 정치, 이제 청산하겠다고 제가 앞장서겠습니다."

경기 군포에서 내리 3선을 했던 김 후보는 '기득권을 버리겠다'며 돌연 대구로 낙향했습니다.

<인터뷰> 김부겸(2012년 1월) : "30년간 1당 독식의 아성을 저는 거꾸로 총선과 대선의 최대 격전지로 만들겠습니다."

19대 총선과 지방선거에서 연거푸 고배를 마셨지만, 이번 총선에선 60% 넘는 득표율로 대권 주자 중 하나인 새누리당 김문수 후보를 압도했습니다.

새누리당 이정현 후보는 호남 장벽을 또 한번 넘었습니다.

고향 곡성이 선거구에서 떨어져 나가며 고전했지만, 1995년 지방선거에서 광주에 첫 출사표를 낸 지 20여년 만에 보수정당 후보가 호남에서 재선에 성공하는 신화를 썼습니다.

<인터뷰> 이정현(전남 순천 당선자) : "또 한 번의 선거 기적을 통해서, 지난 보궐선거 때 만들어놨던 지역구도 타파를 이어가려는 의지가 표출되지 않았나."

해묵은 지역 패권주의가 곳곳에서 깨져 나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지역 타파…김부겸·이정현 ‘인간 승리’
    • 입력 2016.04.14 (21:14)
    • 수정 2016.04.14 (21:36)
    뉴스 9
지역 타파…김부겸·이정현 ‘인간 승리’
<앵커 멘트>

대구에서 31년 만에 야당 의원이 탄생했고, 순천에선 호남의 유일한 여당 의원이었던 새누리당 이정현 후보가 재선에 성공했습니다.

지역주의의 벽을 깬 당선자들을 신지혜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이변은 대구에서 시작됐습니다.

4선 고지에 오른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보수 1번지' 대구에서 승리했습니다.

대구에서 민주당계 야당 후보가 당선된 건 1985년 12대 총선 이후 31년 만입니다.

<인터뷰> 김부겸(대구 수성 갑 당선자) : "지역주의에 적당하게 편승해서 국민을 갈라놓고, 정치적 이익을 탐하는 그런 못난 정치, 이제 청산하겠다고 제가 앞장서겠습니다."

경기 군포에서 내리 3선을 했던 김 후보는 '기득권을 버리겠다'며 돌연 대구로 낙향했습니다.

<인터뷰> 김부겸(2012년 1월) : "30년간 1당 독식의 아성을 저는 거꾸로 총선과 대선의 최대 격전지로 만들겠습니다."

19대 총선과 지방선거에서 연거푸 고배를 마셨지만, 이번 총선에선 60% 넘는 득표율로 대권 주자 중 하나인 새누리당 김문수 후보를 압도했습니다.

새누리당 이정현 후보는 호남 장벽을 또 한번 넘었습니다.

고향 곡성이 선거구에서 떨어져 나가며 고전했지만, 1995년 지방선거에서 광주에 첫 출사표를 낸 지 20여년 만에 보수정당 후보가 호남에서 재선에 성공하는 신화를 썼습니다.

<인터뷰> 이정현(전남 순천 당선자) : "또 한 번의 선거 기적을 통해서, 지난 보궐선거 때 만들어놨던 지역구도 타파를 이어가려는 의지가 표출되지 않았나."

해묵은 지역 패권주의가 곳곳에서 깨져 나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