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빅터 차 “5월 당대회 전 5차 핵실험...앞으로 더 심각해질 것”
입력 2016.04.27 (17:41) 수정 2016.04.27 (17:45) 정치
빅터 차 미국 CSIS(전략국제문제연구소) 한국석좌는 5월 7차 당대회를 앞두고 5차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있으며 하반기에도 북한의 이같은 도발 가능성은 더 심각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아산정책연구원이 주최한 국제포럼인 아산플레넘 참석차 방한한 빅터 차 석좌는 가까운 시일에는 5월 6일로 예정된 북한의 당 대회 때 5차 핵실험이나 장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는 핵과 미사일 실험이 당대회를 앞두고 북한 주민과 국제사회에 북한의 핵능력을 과시하고 김정은 정권의 정당성을 확보하는 게 목적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오는 8월에는 한미연합훈련(을지프리덤가디언)이, 11월에는 미국 대선이 있다면서 CSIS가 축적한 자료를 분석해보면 한미훈련 중에 북미 관계가 상당히 악화됐기 때문에 북한이 모종의 반응을 보일 것이라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또 북한은 미국 대선 전에 항상 도발해왔다면서 이번에도 무엇인가를 시도하려고 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빅터 차 석좌는 갈수록 북한의 핵능력이 증대되는 것에 우려하는 이뉴는, 어떤 국가가 핵무기를 보유하게 되면 억제를 목적으로 할 뿐 실제 사용을 하지 않는 게 최선의 방법인데 김정은은 핵을 억제목적으로 사용할 것이라고는 판단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 빅터 차 “5월 당대회 전 5차 핵실험...앞으로 더 심각해질 것”
    • 입력 2016-04-27 17:41:48
    • 수정2016-04-27 17:45:47
    정치
빅터 차 미국 CSIS(전략국제문제연구소) 한국석좌는 5월 7차 당대회를 앞두고 5차 핵실험을 할 가능성이 있으며 하반기에도 북한의 이같은 도발 가능성은 더 심각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아산정책연구원이 주최한 국제포럼인 아산플레넘 참석차 방한한 빅터 차 석좌는 가까운 시일에는 5월 6일로 예정된 북한의 당 대회 때 5차 핵실험이나 장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는 핵과 미사일 실험이 당대회를 앞두고 북한 주민과 국제사회에 북한의 핵능력을 과시하고 김정은 정권의 정당성을 확보하는 게 목적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오는 8월에는 한미연합훈련(을지프리덤가디언)이, 11월에는 미국 대선이 있다면서 CSIS가 축적한 자료를 분석해보면 한미훈련 중에 북미 관계가 상당히 악화됐기 때문에 북한이 모종의 반응을 보일 것이라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또 북한은 미국 대선 전에 항상 도발해왔다면서 이번에도 무엇인가를 시도하려고 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빅터 차 석좌는 갈수록 북한의 핵능력이 증대되는 것에 우려하는 이뉴는, 어떤 국가가 핵무기를 보유하게 되면 억제를 목적으로 할 뿐 실제 사용을 하지 않는 게 최선의 방법인데 김정은은 핵을 억제목적으로 사용할 것이라고는 판단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