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합문화공간 ‘플랫폼 창동61’ 내일 개장
입력 2016.04.28 (11:08) 사회
빨강, 파랑, 노랑 원색 레고블럭 같은 61개 대형 컨테이너로 조성한 음악·공연 중심 복합문화공간 '플랫폼 창동 61'이 29일 서울 창동·상계 지역에 문을 연다.

'플랫폼 창동 61'은 '음악과 공연'을 핵심으로 음식, 패션, 사진과 같은 콘텐츠를 집약해 즐길 수 있는 복합 문화공간으로, 국내 최초 컨테이너 전문공연장인 '레드박스'를 중심으로 매달 록, 일렉트로닉, 힙합 등 장르음악을 중심으로 한 공연, 연합 콘서트 등이 연중 열리게 된다.
또 최현석 등 인기 요리사의 조리법과 모델 한혜진 등의 스타일링 법을 배울 수 있는 수업에 참여할 수 있고, 신진 사진작가들과 출사를 나가는 수업 등도 진행된다.

창동역 1번 출구 앞 환승주차장에 컨테이너를 3층 높이로 쌓아 만들었다. 총 면적은 2,456㎡이다. 공간 내부는 음악과 라이프스타일(푸드,패션,포토), 커뮤니티 등 3개 공간과 레스토랑과 상점,카페 등 편의 시설로 구성됐다.

음악 공간에는 컨테이너로 만든 클럽 공연장 '레드박스', 음악감독 신대철과 이한철 등 6팀의 뮤지션들이 실제로 입주해 작업하는 '창동 사운드 스튜디오'와 합주실, 녹음실 등이 들어섰다.
라이프스타일 공간에는 쿠킹·패션·포토 스튜디오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와 함께 하는 수업이 월 1회 씩 진행된다. 커뮤니티 공간에서는 도시재생협력지원센터 등이 입주해 지역 주민과 청소년들이 직접 참여하고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발굴하고, 개발한다.

서울시는 '플랫폼 창동 61'을 연간 10만 명이 찾는 문화 발신지로 만들어 일대의 지역경제 발전을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내일 오후 6시 10분, 박원순 시장과 함께 이동연 총괄예술감독과 각 분야의 디렉터 (신대철, 최현석, 한혜진, 조세현) 등이 참석한 가운데 '플랫폼 창동 61' 개장식이 열린다.
이어 5월 8일까지 2주동안 개장 주간 행사가 열려 인기 요리사 정창욱의 요리 교실, 모델 한혜진의 패션 교실 등이 진행된다.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플랫폼 창동61은 서울 동북4구 일대가 신경제중심지로 나아가기 위한 출발을 알리는 사업"이라며, "대표적인 베드타운인 이 일대에 사람이 모여들고 서울의 새로운 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복합문화공간 ‘플랫폼 창동61’ 내일 개장
    • 입력 2016.04.28 (11:08)
    사회
빨강, 파랑, 노랑 원색 레고블럭 같은 61개 대형 컨테이너로 조성한 음악·공연 중심 복합문화공간 '플랫폼 창동 61'이 29일 서울 창동·상계 지역에 문을 연다.

'플랫폼 창동 61'은 '음악과 공연'을 핵심으로 음식, 패션, 사진과 같은 콘텐츠를 집약해 즐길 수 있는 복합 문화공간으로, 국내 최초 컨테이너 전문공연장인 '레드박스'를 중심으로 매달 록, 일렉트로닉, 힙합 등 장르음악을 중심으로 한 공연, 연합 콘서트 등이 연중 열리게 된다.
또 최현석 등 인기 요리사의 조리법과 모델 한혜진 등의 스타일링 법을 배울 수 있는 수업에 참여할 수 있고, 신진 사진작가들과 출사를 나가는 수업 등도 진행된다.

창동역 1번 출구 앞 환승주차장에 컨테이너를 3층 높이로 쌓아 만들었다. 총 면적은 2,456㎡이다. 공간 내부는 음악과 라이프스타일(푸드,패션,포토), 커뮤니티 등 3개 공간과 레스토랑과 상점,카페 등 편의 시설로 구성됐다.

음악 공간에는 컨테이너로 만든 클럽 공연장 '레드박스', 음악감독 신대철과 이한철 등 6팀의 뮤지션들이 실제로 입주해 작업하는 '창동 사운드 스튜디오'와 합주실, 녹음실 등이 들어섰다.
라이프스타일 공간에는 쿠킹·패션·포토 스튜디오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와 함께 하는 수업이 월 1회 씩 진행된다. 커뮤니티 공간에서는 도시재생협력지원센터 등이 입주해 지역 주민과 청소년들이 직접 참여하고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발굴하고, 개발한다.

서울시는 '플랫폼 창동 61'을 연간 10만 명이 찾는 문화 발신지로 만들어 일대의 지역경제 발전을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내일 오후 6시 10분, 박원순 시장과 함께 이동연 총괄예술감독과 각 분야의 디렉터 (신대철, 최현석, 한혜진, 조세현) 등이 참석한 가운데 '플랫폼 창동 61' 개장식이 열린다.
이어 5월 8일까지 2주동안 개장 주간 행사가 열려 인기 요리사 정창욱의 요리 교실, 모델 한혜진의 패션 교실 등이 진행된다.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플랫폼 창동61은 서울 동북4구 일대가 신경제중심지로 나아가기 위한 출발을 알리는 사업"이라며, "대표적인 베드타운인 이 일대에 사람이 모여들고 서울의 새로운 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