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변, ‘종북몰이로 명예훼손’ 하태경 의원 상대 손배소 패소
입력 2016.05.11 (15:28) 사회
이른바 종북몰이로 명예가 훼손됐다며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하태경 의원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43단독(양환승 판사)은 오늘(11일) 민변이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을 상대로 낸 2천만 원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민변의 패소로 판결했다.

하 의원은 지난해 3월, 자신의 SNS에서 미국 대사를 피습한 김기종 씨의 변호를 맡은 변호사를 놓고 "김기종의 변호사는 민변 소속인데 머릿속은 '북변'"이라며, "민주변호가 아니고 북한 변호라는 거죠. 민변 안에 북변인 분들 꽤 있죠"라는 글을 썼다.

민변은 김기종 씨의 변호인이 민변 회원이 아니라고 밝혔지만, 하 의원의 언급은 종합편성채널 등을 통해 사실인 것처럼 그대로 보도됐다. 이에 민변은 하 의원이 '종북몰이'를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했다며 2천만 원의 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하 의원 측은 재판에서 민변 자체가 종북이란 의미가 아니라 민변이 일부 '종북' 변호사들과 단절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한 것이며, 민변 단체에 대한 명예훼손성 발언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 민변, ‘종북몰이로 명예훼손’ 하태경 의원 상대 손배소 패소
    • 입력 2016.05.11 (15:28)
    사회
이른바 종북몰이로 명예가 훼손됐다며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이 하태경 의원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43단독(양환승 판사)은 오늘(11일) 민변이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을 상대로 낸 2천만 원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민변의 패소로 판결했다.

하 의원은 지난해 3월, 자신의 SNS에서 미국 대사를 피습한 김기종 씨의 변호를 맡은 변호사를 놓고 "김기종의 변호사는 민변 소속인데 머릿속은 '북변'"이라며, "민주변호가 아니고 북한 변호라는 거죠. 민변 안에 북변인 분들 꽤 있죠"라는 글을 썼다.

민변은 김기종 씨의 변호인이 민변 회원이 아니라고 밝혔지만, 하 의원의 언급은 종합편성채널 등을 통해 사실인 것처럼 그대로 보도됐다. 이에 민변은 하 의원이 '종북몰이'를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했다며 2천만 원의 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하 의원 측은 재판에서 민변 자체가 종북이란 의미가 아니라 민변이 일부 '종북' 변호사들과 단절해야 한다는 취지로 말한 것이며, 민변 단체에 대한 명예훼손성 발언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