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생 쓰는 ‘피부 안에 넣는 태양전지’ 개발
입력 2016.05.17 (07:33) 수정 2016.05.17 (08:2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평생 쓰는 ‘피부 안에 넣는 태양전지’ 개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연구진이 인체에 넣는 태양전지판을 개발했습니다.

몸 안에 의료기기를 넣은 환자들은 일정 기간이 지나면 배터리를 바꾸는 수술을 해야 했는데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불편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범기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70대 여성은 숨이 가쁘고 어지러워 병원을 찾았다가 재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부정맥 치료를 위해 10여 년 전에 넣은 심장 박동 조율기가 배터리 수명이 다 되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인터뷰> 조남순(심박 조율기 재수술 예정) : "선생님이 오늘이라도 해넣으셔야 한다고 해서 상담을 해보려고요. 비용이 얼마나 들려나 그게 겁이 나거든요 나는."

사람 몸에 넣는 의료기기의 배터리를 교체하지 않고도 계속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태양 전지판이 개발됐습니다.

실험용 쥐 피부 아래 태양 전지판을 넣었지만 주변 피부와 거의 구별되지 않습니다.

6~7 마이크로미터 두께로 넣었기 때문입니다.

심박 조율기에 연결했더니 불규칙하던 심장 박동이 안정됩니다.

0.07 제곱 센티미터 면적에 두 시간 빛을 쬐었더니 현재 상용화된 심장 박동 조율기를 24시간 작동시킬만한 전력량이 생산됐습니다.

남는 전기는 충전해 밤이나 장마철에도 쓸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종호(교수/광주과학기술원) : "전력 문제가 해결되면 새로운 기기가 많이 나올테고, 새로운 기능들도 많이 추가될 거라 생각합니다."

다만, 실제 상용화되려면 사람에게 쓸 수 있을만큼 좀 더 넓고 유연한 태양전지를 개발해야 하는 과제가 남아있습니다.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 평생 쓰는 ‘피부 안에 넣는 태양전지’ 개발
    • 입력 2016.05.17 (07:33)
    • 수정 2016.05.17 (08:23)
    뉴스광장
평생 쓰는 ‘피부 안에 넣는 태양전지’ 개발
<앵커 멘트>

국내 연구진이 인체에 넣는 태양전지판을 개발했습니다.

몸 안에 의료기기를 넣은 환자들은 일정 기간이 지나면 배터리를 바꾸는 수술을 해야 했는데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불편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범기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70대 여성은 숨이 가쁘고 어지러워 병원을 찾았다가 재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부정맥 치료를 위해 10여 년 전에 넣은 심장 박동 조율기가 배터리 수명이 다 되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인터뷰> 조남순(심박 조율기 재수술 예정) : "선생님이 오늘이라도 해넣으셔야 한다고 해서 상담을 해보려고요. 비용이 얼마나 들려나 그게 겁이 나거든요 나는."

사람 몸에 넣는 의료기기의 배터리를 교체하지 않고도 계속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태양 전지판이 개발됐습니다.

실험용 쥐 피부 아래 태양 전지판을 넣었지만 주변 피부와 거의 구별되지 않습니다.

6~7 마이크로미터 두께로 넣었기 때문입니다.

심박 조율기에 연결했더니 불규칙하던 심장 박동이 안정됩니다.

0.07 제곱 센티미터 면적에 두 시간 빛을 쬐었더니 현재 상용화된 심장 박동 조율기를 24시간 작동시킬만한 전력량이 생산됐습니다.

남는 전기는 충전해 밤이나 장마철에도 쓸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종호(교수/광주과학기술원) : "전력 문제가 해결되면 새로운 기기가 많이 나올테고, 새로운 기능들도 많이 추가될 거라 생각합니다."

다만, 실제 상용화되려면 사람에게 쓸 수 있을만큼 좀 더 넓고 유연한 태양전지를 개발해야 하는 과제가 남아있습니다.

KBS 뉴스 범기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