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단체’라더니…알고 보니 폭력조직원
입력 2016.05.17 (07:35) 수정 2016.05.17 (08:1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역 경제를 살려 달라며 툭하면 시위를 벌여온 자칭 시민단체 회원들이 있는데요.

알고 보니 앞에 선 간부는 전·현직 폭력조직원들이었습니다.

공사장 일거리를 달라는 건데 같은 단체 소속이 아니면 지역 업체들도 공사장에서 모두 내쫓았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지역경제 짓밟는 0000 박살 내라! 박살내라!"

대기업 본사 앞에서 목소리를 높이는 시민단체 회원들.

지역 업체에 일거리를 달라는 겁니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라는데 알고 보니 핵심 간부 6명은 폭력조직 출신이었습니다.

<녹취> 이00(00 위원회 위원장/전직 폭력조직원/음성변조) : "지역 주민들은 저희에게 잘한다는 사람도 수두룩해요. 왜 그런데 객지에 있는 분들이 그것을 평가하고 왜곡하고 그러시는지"

이들이 주로 활동했던 경기 평택 고덕지구입니다.

이 단체는 공사 현장 입구 부근에 이렇게 사무실을 차려놓고 건설사와 현장을 수시로 찾아가 시위를 벌였습니다.

다른 업체의 일거리를 억지로 빼앗기도 했습니다.

<녹취> 이00(피해 근로자/음성변조) : "(우리는) 하루 장비 들어가서 일하다 쫓겨났습니다. (그런데 00 위원회는) 외지 장비 불러서 쓰고 차 번호 평택으로 바꿔서 평택 차라고 하고."

이렇게 따낸 수주액만 약 35억 원.

일거리를 받으면 단체에 소속된 업체에 나눠주고 매출금의 5%를 수수료로 챙겼습니다.

<인터뷰> 남우철(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 : "길을 차단하고 다른 외부업체는 못 들어오게 막으면서 시위를 하루 이틀 하는 게 아닙니다. 2~30일 일정을 잡아놓고 계속해서 연중 하듯이 합니다. 공사를 진행할 수가 없는 거죠."

경찰은 위원장 이 씨를 구속하고 또 다른 피해가 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 ‘시민단체’라더니…알고 보니 폭력조직원
    • 입력 2016-05-17 07:42:16
    • 수정2016-05-17 08:18:0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지역 경제를 살려 달라며 툭하면 시위를 벌여온 자칭 시민단체 회원들이 있는데요.

알고 보니 앞에 선 간부는 전·현직 폭력조직원들이었습니다.

공사장 일거리를 달라는 건데 같은 단체 소속이 아니면 지역 업체들도 공사장에서 모두 내쫓았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녹취> "지역경제 짓밟는 0000 박살 내라! 박살내라!"

대기업 본사 앞에서 목소리를 높이는 시민단체 회원들.

지역 업체에 일거리를 달라는 겁니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라는데 알고 보니 핵심 간부 6명은 폭력조직 출신이었습니다.

<녹취> 이00(00 위원회 위원장/전직 폭력조직원/음성변조) : "지역 주민들은 저희에게 잘한다는 사람도 수두룩해요. 왜 그런데 객지에 있는 분들이 그것을 평가하고 왜곡하고 그러시는지"

이들이 주로 활동했던 경기 평택 고덕지구입니다.

이 단체는 공사 현장 입구 부근에 이렇게 사무실을 차려놓고 건설사와 현장을 수시로 찾아가 시위를 벌였습니다.

다른 업체의 일거리를 억지로 빼앗기도 했습니다.

<녹취> 이00(피해 근로자/음성변조) : "(우리는) 하루 장비 들어가서 일하다 쫓겨났습니다. (그런데 00 위원회는) 외지 장비 불러서 쓰고 차 번호 평택으로 바꿔서 평택 차라고 하고."

이렇게 따낸 수주액만 약 35억 원.

일거리를 받으면 단체에 소속된 업체에 나눠주고 매출금의 5%를 수수료로 챙겼습니다.

<인터뷰> 남우철(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 : "길을 차단하고 다른 외부업체는 못 들어오게 막으면서 시위를 하루 이틀 하는 게 아닙니다. 2~30일 일정을 잡아놓고 계속해서 연중 하듯이 합니다. 공사를 진행할 수가 없는 거죠."

경찰은 위원장 이 씨를 구속하고 또 다른 피해가 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