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기록원 오늘 기공식…서울 역사 주요기록물 열람
입력 2016.05.20 (08:47) 사회
서울시는 20일(오늘) 오전 은평구 녹번동 서울혁신파크 내 서울기록원 부지에서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갖는다.

'서울기록원'은 시가 보유한 보존 기간 30년 이상의 중요기록물부터 세월호 기록 등 중요 민간기록물 등을 관리‧보존하는 역할 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원하는 자료를 쉽게 열람하고 기록물 보존과정을 직접 눈으로 보고 체험할 수 있는 시민참여 공간으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2천 년 수도 역사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아카이브가 부재했던 상황에서 서울기록원이 건립되면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로서의 품격을 높이는 기록문화의 전당이자 시민들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참여와 협치, 기록문화를 강화하는 핵심 인프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뉴욕‧런던‧베를린 등 OECD 국가의 80% 이상은 주요 거대 도시에 100명 이상의 전문 인력이 배치된 기록물 관리기관을 자체 운영하고 있다.

이에 앞서 서울시는 지난해 말 서울기록원의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쳤으며 입찰 절차를 거쳐
오는 2018년 6월 개원을 목표로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 서울기록원은 지하 2층, 지상 5층에 연면적 15,004㎡ 규모로 조성되며 ▴전문 보존공간 ▴시민참여 공간 ▴기록물 작업공간으로 구성된다.

전문 보존공간은 시가 보유하고 있는 1910년대 초반 토지관련기록부터 2000년대 생산된 전자문서에 이르기까지 시의 역사를 증명하는 중요 문서‧사진‧영상‧물건 등 기록물 뿐아니라 앞으로 30년간 생산될 기록물의 예측분까지 포함한 100만 여 점이 영구 관리되는 공간이다. 시정활동의 증거가치는 물론 서울의 역사‧사회적 가치가 있는 민간의 중요기록도 선별 수집해 영구 보존할 계획이다.

시민참여 공간은 기록물들을 통해 서울의 이야기를 경험하고 인식하는 콘셉으로 구성된다. 시민들이 기록물을 자유롭게 찾아볼 수 있는 열림실과 자료실을 비롯해 보존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는 개방형 서고, 기록보존관리 체험실, 세미나실,방문자 센터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기록물 작업 공간은 훼손된 기록물을 전문가들이 복원 작업하는 복원처리실을 비롯해 문서‧시청각자료 등 다양한 기록물을 영구보존 할 수 있도록 작업하는 전자자기 매체작업실, 시청각기록물 처리실 등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서울기록원에 수집된 기록들을 특정사안‧주제‧출처‧시기별로 분류해 조직화 과정을 거친 뒤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로도 제작‧활용해 서울을 탐구하는 연구자, 학생을 비롯해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 서울기록원 오늘 기공식…서울 역사 주요기록물 열람
    • 입력 2016.05.20 (08:47)
    사회
서울시는 20일(오늘) 오전 은평구 녹번동 서울혁신파크 내 서울기록원 부지에서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갖는다.

'서울기록원'은 시가 보유한 보존 기간 30년 이상의 중요기록물부터 세월호 기록 등 중요 민간기록물 등을 관리‧보존하는 역할 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원하는 자료를 쉽게 열람하고 기록물 보존과정을 직접 눈으로 보고 체험할 수 있는 시민참여 공간으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2천 년 수도 역사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아카이브가 부재했던 상황에서 서울기록원이 건립되면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로서의 품격을 높이는 기록문화의 전당이자 시민들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참여와 협치, 기록문화를 강화하는 핵심 인프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뉴욕‧런던‧베를린 등 OECD 국가의 80% 이상은 주요 거대 도시에 100명 이상의 전문 인력이 배치된 기록물 관리기관을 자체 운영하고 있다.

이에 앞서 서울시는 지난해 말 서울기록원의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쳤으며 입찰 절차를 거쳐
오는 2018년 6월 개원을 목표로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 서울기록원은 지하 2층, 지상 5층에 연면적 15,004㎡ 규모로 조성되며 ▴전문 보존공간 ▴시민참여 공간 ▴기록물 작업공간으로 구성된다.

전문 보존공간은 시가 보유하고 있는 1910년대 초반 토지관련기록부터 2000년대 생산된 전자문서에 이르기까지 시의 역사를 증명하는 중요 문서‧사진‧영상‧물건 등 기록물 뿐아니라 앞으로 30년간 생산될 기록물의 예측분까지 포함한 100만 여 점이 영구 관리되는 공간이다. 시정활동의 증거가치는 물론 서울의 역사‧사회적 가치가 있는 민간의 중요기록도 선별 수집해 영구 보존할 계획이다.

시민참여 공간은 기록물들을 통해 서울의 이야기를 경험하고 인식하는 콘셉으로 구성된다. 시민들이 기록물을 자유롭게 찾아볼 수 있는 열림실과 자료실을 비롯해 보존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는 개방형 서고, 기록보존관리 체험실, 세미나실,방문자 센터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기록물 작업 공간은 훼손된 기록물을 전문가들이 복원 작업하는 복원처리실을 비롯해 문서‧시청각자료 등 다양한 기록물을 영구보존 할 수 있도록 작업하는 전자자기 매체작업실, 시청각기록물 처리실 등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서울기록원에 수집된 기록들을 특정사안‧주제‧출처‧시기별로 분류해 조직화 과정을 거친 뒤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로도 제작‧활용해 서울을 탐구하는 연구자, 학생을 비롯해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