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의선숲길공원’ 전구간 완공…오늘 개원행사
입력 2016.05.21 (06:58) 사회
경의선이 지하화 되면서 남겨진 지상 철로 지역에 조성된 경의선숲길공원이 오늘(21일) 전구간 완공된다. 이에 따라 용산문화센터와 가좌역에 이르는 연장 6.3km, 폭 10~60m에 이르는 도심 녹지축이 들어서게 됐다.

벛꽃명소로 알려진 대흥동 구간(1단계 구간: 염리․대흥동 구간, 2011.13.~2012.4), 젊음의 거리 홍대와 인접해 있는 '연트럴파크' 연남동 구간(2단계 구간: 도화동 새창고개, 연남동 구간, 2014.3.~2015.6) 등 앞서 개방된 구간은 이미 서울시민들이 즐겨 찾는 공원으로 자리 잡았다. 이어 오늘부터는 3단계 구간(신수동, 동교동 구간 2015.9.~2016.6.)을 포함한 전 구간이 시민에게 개방된다.

1906년 개설돼 일제강점기 식민지 수탈의 수단이자 광복 후 우리나라 산업화시대를 견인했던 산업 유산인 경의선은 지하화가 결정된 뒤 2009년부터 본격적인 공원 조성이 시작됐다.

서울시는 경의선 숲길 전 구간 개통을 기념해 오늘(21일) 낮 새창고개 구간, 와우교 구간, 연남동 구간 등 3개 구간에서 '경의선 숲길로 소풍가는 날'을 주제로 개원행사를 연다.
  • ‘경의선숲길공원’ 전구간 완공…오늘 개원행사
    • 입력 2016.05.21 (06:58)
    사회
경의선이 지하화 되면서 남겨진 지상 철로 지역에 조성된 경의선숲길공원이 오늘(21일) 전구간 완공된다. 이에 따라 용산문화센터와 가좌역에 이르는 연장 6.3km, 폭 10~60m에 이르는 도심 녹지축이 들어서게 됐다.

벛꽃명소로 알려진 대흥동 구간(1단계 구간: 염리․대흥동 구간, 2011.13.~2012.4), 젊음의 거리 홍대와 인접해 있는 '연트럴파크' 연남동 구간(2단계 구간: 도화동 새창고개, 연남동 구간, 2014.3.~2015.6) 등 앞서 개방된 구간은 이미 서울시민들이 즐겨 찾는 공원으로 자리 잡았다. 이어 오늘부터는 3단계 구간(신수동, 동교동 구간 2015.9.~2016.6.)을 포함한 전 구간이 시민에게 개방된다.

1906년 개설돼 일제강점기 식민지 수탈의 수단이자 광복 후 우리나라 산업화시대를 견인했던 산업 유산인 경의선은 지하화가 결정된 뒤 2009년부터 본격적인 공원 조성이 시작됐다.

서울시는 경의선 숲길 전 구간 개통을 기념해 오늘(21일) 낮 새창고개 구간, 와우교 구간, 연남동 구간 등 3개 구간에서 '경의선 숲길로 소풍가는 날'을 주제로 개원행사를 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