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의선숲길공원’ 전구간 완공…오늘 개원행사
입력 2016.05.21 (06:58) 사회
경의선이 지하화 되면서 남겨진 지상 철로 지역에 조성된 경의선숲길공원이 오늘(21일) 전구간 완공된다. 이에 따라 용산문화센터와 가좌역에 이르는 연장 6.3km, 폭 10~60m에 이르는 도심 녹지축이 들어서게 됐다.

벛꽃명소로 알려진 대흥동 구간(1단계 구간: 염리․대흥동 구간, 2011.13.~2012.4), 젊음의 거리 홍대와 인접해 있는 '연트럴파크' 연남동 구간(2단계 구간: 도화동 새창고개, 연남동 구간, 2014.3.~2015.6) 등 앞서 개방된 구간은 이미 서울시민들이 즐겨 찾는 공원으로 자리 잡았다. 이어 오늘부터는 3단계 구간(신수동, 동교동 구간 2015.9.~2016.6.)을 포함한 전 구간이 시민에게 개방된다.

1906년 개설돼 일제강점기 식민지 수탈의 수단이자 광복 후 우리나라 산업화시대를 견인했던 산업 유산인 경의선은 지하화가 결정된 뒤 2009년부터 본격적인 공원 조성이 시작됐다.

서울시는 경의선 숲길 전 구간 개통을 기념해 오늘(21일) 낮 새창고개 구간, 와우교 구간, 연남동 구간 등 3개 구간에서 '경의선 숲길로 소풍가는 날'을 주제로 개원행사를 연다.
  • ‘경의선숲길공원’ 전구간 완공…오늘 개원행사
    • 입력 2016.05.21 (06:58)
    사회
경의선이 지하화 되면서 남겨진 지상 철로 지역에 조성된 경의선숲길공원이 오늘(21일) 전구간 완공된다. 이에 따라 용산문화센터와 가좌역에 이르는 연장 6.3km, 폭 10~60m에 이르는 도심 녹지축이 들어서게 됐다.

벛꽃명소로 알려진 대흥동 구간(1단계 구간: 염리․대흥동 구간, 2011.13.~2012.4), 젊음의 거리 홍대와 인접해 있는 '연트럴파크' 연남동 구간(2단계 구간: 도화동 새창고개, 연남동 구간, 2014.3.~2015.6) 등 앞서 개방된 구간은 이미 서울시민들이 즐겨 찾는 공원으로 자리 잡았다. 이어 오늘부터는 3단계 구간(신수동, 동교동 구간 2015.9.~2016.6.)을 포함한 전 구간이 시민에게 개방된다.

1906년 개설돼 일제강점기 식민지 수탈의 수단이자 광복 후 우리나라 산업화시대를 견인했던 산업 유산인 경의선은 지하화가 결정된 뒤 2009년부터 본격적인 공원 조성이 시작됐다.

서울시는 경의선 숲길 전 구간 개통을 기념해 오늘(21일) 낮 새창고개 구간, 와우교 구간, 연남동 구간 등 3개 구간에서 '경의선 숲길로 소풍가는 날'을 주제로 개원행사를 연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