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북동부 교도소 연쇄 폭동으로 14명 사망
입력 2016.05.24 (10:11) 국제
지난 주말 브라질 북동부 지역의 교도소에서 폭동이 일어나 14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은 지난 21∼22일 북동부 세아라주에 있는 교도소 6곳에서 잇따라 폭동이 일어나면서 수감자들이 충돌해 14명이 숨지고 시설물이 파괴됐고 보도했다.

폭동은 이 지역 교도관들이 21일 오전부터 파업을 시작해 주말 면회가 중단되자 수감자들이 반발하면서 시작돼 이틀간 계속됐으며 주 정부의 요청으로 군 병력이 출동하면서 진압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브라질 교도소 수감자는 법무부 집계 결과 2014년 말 기준으로 62만2천202명으로 2000년 23만2천755명과 비교하면 3배 가까이 늘었다. 전문가들은 수감자가 급증하면서 교도소 환경이 열악해져 수감자들이 자주 폭동을 일으킨다고 보고 있다.

  • 브라질 북동부 교도소 연쇄 폭동으로 14명 사망
    • 입력 2016.05.24 (10:11)
    국제
지난 주말 브라질 북동부 지역의 교도소에서 폭동이 일어나 14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23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은 지난 21∼22일 북동부 세아라주에 있는 교도소 6곳에서 잇따라 폭동이 일어나면서 수감자들이 충돌해 14명이 숨지고 시설물이 파괴됐고 보도했다.

폭동은 이 지역 교도관들이 21일 오전부터 파업을 시작해 주말 면회가 중단되자 수감자들이 반발하면서 시작돼 이틀간 계속됐으며 주 정부의 요청으로 군 병력이 출동하면서 진압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브라질 교도소 수감자는 법무부 집계 결과 2014년 말 기준으로 62만2천202명으로 2000년 23만2천755명과 비교하면 3배 가까이 늘었다. 전문가들은 수감자가 급증하면서 교도소 환경이 열악해져 수감자들이 자주 폭동을 일으킨다고 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