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사립대 강사, 수업시간에 동성애 비하 논란
입력 2016.05.24 (20:24) 사회
서울의 한 사립대에서 교양수업 강사가 동성애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학교 측에선 해당 강사를 교체하기로 약속하며 수습에 나섰다.

해당 대학 학생들에 따르면 특별 교양수업 강의를 맡은 S 강사는 이달 10일 강의 중 "성 소수자 정체성은 정신병이며, 치료할 수 있는 질병"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동성애자의 100%가 에이즈 환자"라며 동성 결혼 합법화를 주장한 성 소수자 차별 반대 투쟁 결과를 '비참한 이야기'라며 폄훼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의를 듣는 학생들에게는 해당 내용에 대한 과제를 제출하도록 하면서 사실상 본인의 견해에 동조할 것을 요구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발한 학생들이 수업을 거부하고 총학생회 등 학내 학생 단체들이 공동 성명을 발표한 가운데 학교 측은 학생들에게 문제의 강사를 교체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앞으로 강사를 고용할 때 혐오 발언 자제를 부탁한다는 내용의 공문도 전체 학부와 학과장실로 보낼 방침이라고 밝혔다.
  • 서울 사립대 강사, 수업시간에 동성애 비하 논란
    • 입력 2016.05.24 (20:24)
    사회
서울의 한 사립대에서 교양수업 강사가 동성애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학교 측에선 해당 강사를 교체하기로 약속하며 수습에 나섰다.

해당 대학 학생들에 따르면 특별 교양수업 강의를 맡은 S 강사는 이달 10일 강의 중 "성 소수자 정체성은 정신병이며, 치료할 수 있는 질병"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동성애자의 100%가 에이즈 환자"라며 동성 결혼 합법화를 주장한 성 소수자 차별 반대 투쟁 결과를 '비참한 이야기'라며 폄훼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의를 듣는 학생들에게는 해당 내용에 대한 과제를 제출하도록 하면서 사실상 본인의 견해에 동조할 것을 요구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발한 학생들이 수업을 거부하고 총학생회 등 학내 학생 단체들이 공동 성명을 발표한 가운데 학교 측은 학생들에게 문제의 강사를 교체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앞으로 강사를 고용할 때 혐오 발언 자제를 부탁한다는 내용의 공문도 전체 학부와 학과장실로 보낼 방침이라고 밝혔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