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온가족 한자리에…학교서 ‘밥상머리 교육’
입력 2016.06.07 (07:21) 수정 2016.06.07 (08:2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온가족 한자리에…학교서 ‘밥상머리 교육’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족과의 식사'는 자녀들의 교육은 물론 가족 간의 유대감을 높여주기 때문에 최고의 자녀 교육으로 꼽히는데요.

시청자 여러분은 일주일에 몇 번이나 온 가족이 모여 식사를 하십니까?

이경진 기자가 밥상머리교육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3대가 모여 식사를 하는 모습.

드라마에는 흔히 등장하지만 야근에, 학원에, 취업준비에 현실은 다릅니다.

<인터뷰> 전종대(경기도 부천시 ) : "(가족 식사는) 일주일에 한... 한두 번. 밥 먹을 때 대화 별로 없어요."

실제 초등학생 자녀를 둔 10가구 중 1가구는 온 가족이 일주일에 단 한 끼 함께 먹기도 힘들다는 조사 결과도 있습니다.

그래서 학교가 나섰습니다.

아이들이 서툰 솜씨로 당근을 썰고 주먹밥 재료를 조물 조물 섞습니다.

<녹취> "오~진짜 잘 한다."

재료 준비와 요리, 그리고 식사까지 모두 90분을 함께 하며 소통하고 유대감을 느끼는 게 교육의 핵심입니다.

<인터뷰> 김재환(학부모) : "교감을 하고 싶은데 집에서는 막상 부엌에서 뭘 만들면서 같이 느낄 만한 기회가 없으니까요."

대화 대신 TV를 보면서 식사했던 평소의 모습을 반성해 보기도 하고, 어린 자녀들의 몰랐던 속내 역시 알게 됐습니다.

<인터뷰> 송윤서(초등학생) : "'밥 다 먹고 숙제할 것 다 한 다음에 놀아' (밥 먹을 때) 이런 얘기 제일 듣기 싫어요."

올해 전국 160개 초·중학교가 이런 밥상머리 교육을 진행합니다.

전문가들은 일주일에 적어도 2번 이상은 온 가족이 같이 식사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 온가족 한자리에…학교서 ‘밥상머리 교육’
    • 입력 2016.06.07 (07:21)
    • 수정 2016.06.07 (08:21)
    뉴스광장
온가족 한자리에…학교서 ‘밥상머리 교육’
<앵커 멘트>

'가족과의 식사'는 자녀들의 교육은 물론 가족 간의 유대감을 높여주기 때문에 최고의 자녀 교육으로 꼽히는데요.

시청자 여러분은 일주일에 몇 번이나 온 가족이 모여 식사를 하십니까?

이경진 기자가 밥상머리교육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3대가 모여 식사를 하는 모습.

드라마에는 흔히 등장하지만 야근에, 학원에, 취업준비에 현실은 다릅니다.

<인터뷰> 전종대(경기도 부천시 ) : "(가족 식사는) 일주일에 한... 한두 번. 밥 먹을 때 대화 별로 없어요."

실제 초등학생 자녀를 둔 10가구 중 1가구는 온 가족이 일주일에 단 한 끼 함께 먹기도 힘들다는 조사 결과도 있습니다.

그래서 학교가 나섰습니다.

아이들이 서툰 솜씨로 당근을 썰고 주먹밥 재료를 조물 조물 섞습니다.

<녹취> "오~진짜 잘 한다."

재료 준비와 요리, 그리고 식사까지 모두 90분을 함께 하며 소통하고 유대감을 느끼는 게 교육의 핵심입니다.

<인터뷰> 김재환(학부모) : "교감을 하고 싶은데 집에서는 막상 부엌에서 뭘 만들면서 같이 느낄 만한 기회가 없으니까요."

대화 대신 TV를 보면서 식사했던 평소의 모습을 반성해 보기도 하고, 어린 자녀들의 몰랐던 속내 역시 알게 됐습니다.

<인터뷰> 송윤서(초등학생) : "'밥 다 먹고 숙제할 것 다 한 다음에 놀아' (밥 먹을 때) 이런 얘기 제일 듣기 싫어요."

올해 전국 160개 초·중학교가 이런 밥상머리 교육을 진행합니다.

전문가들은 일주일에 적어도 2번 이상은 온 가족이 같이 식사하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