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중 갈등 심화…“주도적 외교 필요”
입력 2016.06.09 (23:25) 수정 2016.06.10 (01:4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미·중 갈등 심화…“주도적 외교 필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처럼 첨예해지는 미국과 중국의 패권 다툼에 우리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당장 북핵 공조에 균열이 생기진 않나 우려되는데, 어떤 대응이 필요할지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해 들어 두 차례 열린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 북핵 대응이 주의제였지만 미중 두 나라 사이의 쟁점인 남중국해 문제도 빠짐 없이 논의됐습니다.

<녹취> 안토니 블링큰(미 국무부 부장관/지난 4월 19일) : "우리는 분쟁의 평화적 해결에 있어 국제법의 중요성 그리고 항행과 상공 비행의 자유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양국 갈등이 깊어지면서 우리 정부의 고민도 커지고 있습니다.

경제와 안보 면에서 두 나라 모두와 밀접한 관계인 만큼 어느 한쪽 입장만 지지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당장 북핵 대응에도 부정적 여파가 우려됩니다.

미중 갈등으로 한미일 대 북중러 구도가 형성되면 대북 공조에도 균열이 생길 수 있습니다.

<녹취> 조준혁(외교부 대변인) : "이런 (미·중) 갈등이 공통분모, 공통의 이해를 갖고 있는 (북핵)문제 해결에 영향을 주지 않아야 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하겠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오히려 이런 패권 경쟁을 활용해 국익과 영향력을 확대하는 적극적 외교를 펼쳐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녹취> 최강(아산정책연구원 부원장) : "역으로 생각해보면 미국이나 중국 모두 한국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우리가 주도적으로 상황을 끌고 나갈 수 있는 여건이라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초강대국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표면화되면서 한국 외교가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미·중 갈등 심화…“주도적 외교 필요”
    • 입력 2016.06.09 (23:25)
    • 수정 2016.06.10 (01:46)
    뉴스라인
미·중 갈등 심화…“주도적 외교 필요”
<앵커 멘트>

이처럼 첨예해지는 미국과 중국의 패권 다툼에 우리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당장 북핵 공조에 균열이 생기진 않나 우려되는데, 어떤 대응이 필요할지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해 들어 두 차례 열린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 북핵 대응이 주의제였지만 미중 두 나라 사이의 쟁점인 남중국해 문제도 빠짐 없이 논의됐습니다.

<녹취> 안토니 블링큰(미 국무부 부장관/지난 4월 19일) : "우리는 분쟁의 평화적 해결에 있어 국제법의 중요성 그리고 항행과 상공 비행의 자유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양국 갈등이 깊어지면서 우리 정부의 고민도 커지고 있습니다.

경제와 안보 면에서 두 나라 모두와 밀접한 관계인 만큼 어느 한쪽 입장만 지지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당장 북핵 대응에도 부정적 여파가 우려됩니다.

미중 갈등으로 한미일 대 북중러 구도가 형성되면 대북 공조에도 균열이 생길 수 있습니다.

<녹취> 조준혁(외교부 대변인) : "이런 (미·중) 갈등이 공통분모, 공통의 이해를 갖고 있는 (북핵)문제 해결에 영향을 주지 않아야 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하겠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오히려 이런 패권 경쟁을 활용해 국익과 영향력을 확대하는 적극적 외교를 펼쳐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녹취> 최강(아산정책연구원 부원장) : "역으로 생각해보면 미국이나 중국 모두 한국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우리가 주도적으로 상황을 끌고 나갈 수 있는 여건이라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초강대국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표면화되면서 한국 외교가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