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땐 그랬지”…50년대 산부인과 풍경
입력 2016.06.20 (21:39) 수정 2016.06.20 (22:31) 뉴스9(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그땐 그랬지”…50년대 산부인과 풍경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금으로부터 50여 년 전 산부인과의 모습은 어땠을까요?

최근 인천에서 예전 산부인과의 모습을 복원한 전시관이 문을 열었습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월을 머금은 낡은 벽돌 건물...

1층 대기실에는 출산이 임박한 산모들이 진통을 참고 있습니다.

조금이라도 진통을 달랠 수 있을까, 남편은 아내의 배를 쓰다듬습니다.

힘든 과정 끝에 갓 태어난 아기를 바라보면 출산까지 겪었던 아픔은 어느새 사라집니다.

<인터뷰>김영애 (인천시 중구): "아이를 이렇게 보여줬을 때 그때 그 감동은 참...좋았던거 같아요."

아기를 낳은 산모는 온돌방에서 소반에 담긴 미역국으로 몸을 추스립니다.

인천의 한 종합병원이 현재 병원의 모태가 됐던 산부인과를 그때 그대로 복원했습니다.

<인터뷰> 최성자 (인천시 동구): "옛날에는 이렇게 산부인과가 이랬었구나."

의료보험이 생기기 전 입원 보증금이라는 제도가 있던 1950년대 병원의 모습은 사료적 의미와 함께 추억의 볼거리로 기대를 모읍니다.

<인터뷰> 이태훈 (가천길 길병원 의료원장): "어른들에게는 제가 보기에는 추억의 장소고 소통의 장소가 될 것이고 자라나는 청소년에게는 교육의 장소가 될 것 같습니다."

병원 측은 이번에 복원한 옛 산부인과 전시관을 자치단체와 함께 관광 상품으로 활용해 나갈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그땐 그랬지”…50년대 산부인과 풍경
    • 입력 2016.06.20 (21:39)
    • 수정 2016.06.20 (22:31)
    뉴스9(경인)
“그땐 그랬지”…50년대 산부인과 풍경
<앵커 멘트>

지금으로부터 50여 년 전 산부인과의 모습은 어땠을까요?

최근 인천에서 예전 산부인과의 모습을 복원한 전시관이 문을 열었습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월을 머금은 낡은 벽돌 건물...

1층 대기실에는 출산이 임박한 산모들이 진통을 참고 있습니다.

조금이라도 진통을 달랠 수 있을까, 남편은 아내의 배를 쓰다듬습니다.

힘든 과정 끝에 갓 태어난 아기를 바라보면 출산까지 겪었던 아픔은 어느새 사라집니다.

<인터뷰>김영애 (인천시 중구): "아이를 이렇게 보여줬을 때 그때 그 감동은 참...좋았던거 같아요."

아기를 낳은 산모는 온돌방에서 소반에 담긴 미역국으로 몸을 추스립니다.

인천의 한 종합병원이 현재 병원의 모태가 됐던 산부인과를 그때 그대로 복원했습니다.

<인터뷰> 최성자 (인천시 동구): "옛날에는 이렇게 산부인과가 이랬었구나."

의료보험이 생기기 전 입원 보증금이라는 제도가 있던 1950년대 병원의 모습은 사료적 의미와 함께 추억의 볼거리로 기대를 모읍니다.

<인터뷰> 이태훈 (가천길 길병원 의료원장): "어른들에게는 제가 보기에는 추억의 장소고 소통의 장소가 될 것이고 자라나는 청소년에게는 교육의 장소가 될 것 같습니다."

병원 측은 이번에 복원한 옛 산부인과 전시관을 자치단체와 함께 관광 상품으로 활용해 나갈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