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후쿠시마 흙 170년 지나야 안전”…재사용계획 논란
입력 2016.06.27 (13:58) 수정 2016.06.27 (14:02) 국제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오염된 흙을 도로나 제방 공사에 사용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구상이 안전성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일본 정부는 방사성 물질을 일정 수준으로 제거한 뒤 오염토를 재사용해 보관 장소 문제 등을 줄이겠다는 구상이지만 공사에 사용한 흙을 안전하게 관리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27일 마이니치신문은 오염된 흙의 방사선량이 법정 기준치까지 낮아지려면 170년 정도가 걸린다는 견해가 제시됐다고 보도했다.

세슘 농도를 1㎏에 6천 베크렐(㏃) 이하로 낮춘 오염토를 콘크리트로 포장해 도로 지반 쌓기용으로 사용하는 구상은 이달 7일 일본 환경성이 오염토 처리를 위해 설치한 회의에서 승인됐다.

하지만 이 회의의 하부 조직인 '방사선 영향 안전성 평가 작업반'이 올해 1∼5월 5차례에 걸쳐 연 비공개회의에서는 이런 계획이 안전한지 의문이 제기됐다.

마이니치가 입수한 회의 자료를 보면 일본원자력연구개발기구(JAEA)의 담당자는 '1㎏당 세슘 함량이 5천㏃인 오염토를 재사용하면 세슘이 100㏃까지 줄어드는 데는 170년이 걸린다. 도로 지반용 흙의 내구연한 기준은 70년'이라는 취지로 설명했다. 100㏃/㎏은 원자로 등 규제법이 원전 해체로 나오는 금속 등을 안전하게 재이용하는 기준으로 제시한 세슘 농도다.

회의에서는 세슘 농도가 100㏃/㎏을 초과하더라도 콘크리트로 덮어 방사선 피폭량을 줄이는 등 조치를 하므로 6천㏃/㎏ 이하라면 재사용할 수 있다고 결론을 내린 것이다.

이런 계획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도로 공사에 사용한 오염토를 170년 동안 통제된 상태로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폭우나 지진 등으로 중간에 토양이 유실될 가능성도 있으며 도로 공사 후 70년이 지나면 오염토를 회수해 관리해야 하므로 여러 가지 문제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니치는 당시 회의에서 170년에 달하는 관리 기간에 관해 깊이 있는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결론이 내려졌다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구마모토 가즈키 메이지가쿠인대 교수는 "170년이나 관리한다는 것은 너무 비현실적"이라며 오염토를 그냥 버리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평가했다.
  • “후쿠시마 흙 170년 지나야 안전”…재사용계획 논란
    • 입력 2016-06-27 13:58:53
    • 수정2016-06-27 14:02:31
    국제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오염된 흙을 도로나 제방 공사에 사용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구상이 안전성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일본 정부는 방사성 물질을 일정 수준으로 제거한 뒤 오염토를 재사용해 보관 장소 문제 등을 줄이겠다는 구상이지만 공사에 사용한 흙을 안전하게 관리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27일 마이니치신문은 오염된 흙의 방사선량이 법정 기준치까지 낮아지려면 170년 정도가 걸린다는 견해가 제시됐다고 보도했다.

세슘 농도를 1㎏에 6천 베크렐(㏃) 이하로 낮춘 오염토를 콘크리트로 포장해 도로 지반 쌓기용으로 사용하는 구상은 이달 7일 일본 환경성이 오염토 처리를 위해 설치한 회의에서 승인됐다.

하지만 이 회의의 하부 조직인 '방사선 영향 안전성 평가 작업반'이 올해 1∼5월 5차례에 걸쳐 연 비공개회의에서는 이런 계획이 안전한지 의문이 제기됐다.

마이니치가 입수한 회의 자료를 보면 일본원자력연구개발기구(JAEA)의 담당자는 '1㎏당 세슘 함량이 5천㏃인 오염토를 재사용하면 세슘이 100㏃까지 줄어드는 데는 170년이 걸린다. 도로 지반용 흙의 내구연한 기준은 70년'이라는 취지로 설명했다. 100㏃/㎏은 원자로 등 규제법이 원전 해체로 나오는 금속 등을 안전하게 재이용하는 기준으로 제시한 세슘 농도다.

회의에서는 세슘 농도가 100㏃/㎏을 초과하더라도 콘크리트로 덮어 방사선 피폭량을 줄이는 등 조치를 하므로 6천㏃/㎏ 이하라면 재사용할 수 있다고 결론을 내린 것이다.

이런 계획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도로 공사에 사용한 오염토를 170년 동안 통제된 상태로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폭우나 지진 등으로 중간에 토양이 유실될 가능성도 있으며 도로 공사 후 70년이 지나면 오염토를 회수해 관리해야 하므로 여러 가지 문제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니치는 당시 회의에서 170년에 달하는 관리 기간에 관해 깊이 있는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결론이 내려졌다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구마모토 가즈키 메이지가쿠인대 교수는 "170년이나 관리한다는 것은 너무 비현실적"이라며 오염토를 그냥 버리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