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기택 돌연 휴직…“무책임·국제 망신”
입력 2016.06.29 (23:13) 수정 2016.06.30 (03:19) 뉴스라인
동영상영역 시작
홍기택 돌연 휴직…“무책임·국제 망신”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시아 지역 개발을 추진하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AIIB의 홍기택 부총재가 취임 4개월 만에 돌연 휴직했습니다.

무책임한 돌출 행동, 국제 망신이라는 비판이 나옵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홍기택 부총재 행보에 이상이 감지된 건 지난주.

AIIB 첫 총회 자리에 참석하지 않은 겁니다.

그러고는 6개월 휴직에 들어갔습니다.

<녹취> AIIB 관계자 : "(홍기택 부총재는)개인적 사유로 휴직했습니다. 총재가 휴직 신청을 받아들였습니다."

올 1월 중국 주도로 출범한 AIIB는 한국기업의 아시아 진출 교두보가 될 수 있는 국제기구.

이 때문에 정부는 4조 원대 지분 출연을 약속하며 부총재 확보에 공을 들였습니다.

하지만, 성과를 보기도 전에 홍 부총재와는 연락마저 끊겼습니다.

산업은행 회장 출신인 홍 부총재는 대우조선해양 책임론과 서별관회의 관련 폭로가 기사화 되자 부담이 컸던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홍 부총재의 돌출행동으로 부총재직을 다른 나라에 뺏길 수 있다는 점입니다.

KBS가 후임 인선 가능성을 묻자, AIIB는 부인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AIIB 관계자 : "(후임 인선 여부는) AIIB의 이사회에서 결정할 문제입니다."

외교전을 거쳐 어렵게 부총재 자리를 얻어낸 정부로선 난감한 입장입니다.

<녹취> 유일호(경제부총리) : "후임자를 한국에서 우리나라에서 다시 맡도록 다시 한 번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첫 부총재 인선 때도 프랑스 등과 경합한 것으로 알려져, 장담할 수만은 없는 상황입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홍기택 돌연 휴직…“무책임·국제 망신”
    • 입력 2016.06.29 (23:13)
    • 수정 2016.06.30 (03:19)
    뉴스라인
홍기택 돌연 휴직…“무책임·국제 망신”
<앵커 멘트>

아시아 지역 개발을 추진하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AIIB의 홍기택 부총재가 취임 4개월 만에 돌연 휴직했습니다.

무책임한 돌출 행동, 국제 망신이라는 비판이 나옵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홍기택 부총재 행보에 이상이 감지된 건 지난주.

AIIB 첫 총회 자리에 참석하지 않은 겁니다.

그러고는 6개월 휴직에 들어갔습니다.

<녹취> AIIB 관계자 : "(홍기택 부총재는)개인적 사유로 휴직했습니다. 총재가 휴직 신청을 받아들였습니다."

올 1월 중국 주도로 출범한 AIIB는 한국기업의 아시아 진출 교두보가 될 수 있는 국제기구.

이 때문에 정부는 4조 원대 지분 출연을 약속하며 부총재 확보에 공을 들였습니다.

하지만, 성과를 보기도 전에 홍 부총재와는 연락마저 끊겼습니다.

산업은행 회장 출신인 홍 부총재는 대우조선해양 책임론과 서별관회의 관련 폭로가 기사화 되자 부담이 컸던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홍 부총재의 돌출행동으로 부총재직을 다른 나라에 뺏길 수 있다는 점입니다.

KBS가 후임 인선 가능성을 묻자, AIIB는 부인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AIIB 관계자 : "(후임 인선 여부는) AIIB의 이사회에서 결정할 문제입니다."

외교전을 거쳐 어렵게 부총재 자리를 얻어낸 정부로선 난감한 입장입니다.

<녹취> 유일호(경제부총리) : "후임자를 한국에서 우리나라에서 다시 맡도록 다시 한 번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첫 부총재 인선 때도 프랑스 등과 경합한 것으로 알려져, 장담할 수만은 없는 상황입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