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드 입지, 영남권 제3지역 검토…‘기존 부대’ 활용?
입력 2016.07.11 (21:02) 수정 2016.07.11 (22: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사드 입지, 영남권 제3지역 검토…‘기존 부대’ 활용?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제 관심은 사드 배치 지역이 어디냐 하는 건데요.

지금까지 거론되지 않았던 영남권의 제3 지역이, 단수 후보지로 선정돼 최종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장덕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미 양국은 지난주 사드 배치 결정을 발표하면서, 늦어도 내년 말까지는 실전 운용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달 안에 부지를 선정한다고 해도, 정상적인 부지 조성 과정을 거쳐서는 맞추기가 어려운 일정입니다.

이 때문에 군 안팎에서는 기존 군 부지에 사드를 배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부지 조성 시간을 벌 수 있고, 땅 매입 비용도 들지 않기 때문입니다.

특히 고지대에 위치한 방공 부대를 활용할 경우, 논란이 되고 있는 전자파 문제로부터도 상대적으로 자유롭습니다.

레이더 탐지 방향이 하늘을 향하는 만큼, 저지대 주민들에게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기 때문입니다.

<녹취> 문성묵(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 : "기존 부대와 무기만 바뀌는 것뿐이니까, 아무래도 주민들을 설득하고 이해를 구하는 데는 좀 낫지 않을까…"

군은 이 같은 조건을 충족하는 영남권의 한 곳을 선정해, 최종 검토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지 않은 곳인데, 국토의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은 점이 높은 점수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은 부지 선정을 둘러싼 논란이 커질 경우, 발표 시점을 앞당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사드 입지, 영남권 제3지역 검토…‘기존 부대’ 활용?
    • 입력 2016.07.11 (21:02)
    • 수정 2016.07.11 (22:28)
    뉴스 9
사드 입지, 영남권 제3지역 검토…‘기존 부대’ 활용?
<앵커 멘트>

이제 관심은 사드 배치 지역이 어디냐 하는 건데요.

지금까지 거론되지 않았던 영남권의 제3 지역이, 단수 후보지로 선정돼 최종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장덕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미 양국은 지난주 사드 배치 결정을 발표하면서, 늦어도 내년 말까지는 실전 운용에 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달 안에 부지를 선정한다고 해도, 정상적인 부지 조성 과정을 거쳐서는 맞추기가 어려운 일정입니다.

이 때문에 군 안팎에서는 기존 군 부지에 사드를 배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부지 조성 시간을 벌 수 있고, 땅 매입 비용도 들지 않기 때문입니다.

특히 고지대에 위치한 방공 부대를 활용할 경우, 논란이 되고 있는 전자파 문제로부터도 상대적으로 자유롭습니다.

레이더 탐지 방향이 하늘을 향하는 만큼, 저지대 주민들에게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기 때문입니다.

<녹취> 문성묵(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 : "기존 부대와 무기만 바뀌는 것뿐이니까, 아무래도 주민들을 설득하고 이해를 구하는 데는 좀 낫지 않을까…"

군은 이 같은 조건을 충족하는 영남권의 한 곳을 선정해, 최종 검토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지 않은 곳인데, 국토의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은 점이 높은 점수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은 부지 선정을 둘러싼 논란이 커질 경우, 발표 시점을 앞당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