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민구 “사드, 부지만 제공…국회 비준 사안 아냐”
입력 2016.07.11 (21:04) 수정 2016.07.11 (22: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한민구 “사드, 부지만 제공…국회 비준 사안 아냐”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회는 국방위원회를 열고 사드 배치와 관련해 현안 질의를 가졌습니다.

한민구 국방장관은 우리 정부는 부지 비용만 부담한다며 사드 배치는 국회의 비준 동의 사안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민구 국방장관은 법률 검토 결과, 사드 배치는 국회 비준 동의 사안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우리 국민과 국가의 생존을 위한 자위권적 결정이란 점도 강조했습니다.

<녹취> 우상호(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중국과 러시아를 설득할 수 있을 거라고 판단했습니까, 없을 거라고 판단했습니까?"

<녹취> 한민구(국방부 장관) : "인접국의 반응이나 반발이나 그런 것에 의해서 좌우될 문제가 저는 아니라고 봅니다."

사드에 대해선 가장 높은 수준의 미사일 요격률을 가진 방어 체계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김동철(국민의당 의원) : "한반도는 한미일과 북중러의 신냉전구도로 들어가는 거예요."

<녹취> 한민구(국방부 장관) : "북핵 미사일에 대비하는 자위적 방어조치 하나를 가지고 지나치게 걱정하시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사드의 운영 비용은 전액 미군이 부담하고 우리 정부는 부지만 제공한다면서, 어느 지역에 배치할 지에 대한 의견 정리가 끝났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사드의 전자파도 큰 문제가 없다고 자신했습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어떤 환경파괴나 어떤 우리 국민의 건강에 위해를 가했다거나 하는 그런 기록이 있었습니까? "

<녹취> 한민구(국방장관) : "없었습니다."

한 장관은 이번 결정 이후에 사드를 추가 구매할 가능성에 대해선 그런 생각이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한민구 “사드, 부지만 제공…국회 비준 사안 아냐”
    • 입력 2016.07.11 (21:04)
    • 수정 2016.07.11 (22:28)
    뉴스 9
한민구 “사드, 부지만 제공…국회 비준 사안 아냐”
<앵커 멘트>

국회는 국방위원회를 열고 사드 배치와 관련해 현안 질의를 가졌습니다.

한민구 국방장관은 우리 정부는 부지 비용만 부담한다며 사드 배치는 국회의 비준 동의 사안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민구 국방장관은 법률 검토 결과, 사드 배치는 국회 비준 동의 사안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우리 국민과 국가의 생존을 위한 자위권적 결정이란 점도 강조했습니다.

<녹취> 우상호(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중국과 러시아를 설득할 수 있을 거라고 판단했습니까, 없을 거라고 판단했습니까?"

<녹취> 한민구(국방부 장관) : "인접국의 반응이나 반발이나 그런 것에 의해서 좌우될 문제가 저는 아니라고 봅니다."

사드에 대해선 가장 높은 수준의 미사일 요격률을 가진 방어 체계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김동철(국민의당 의원) : "한반도는 한미일과 북중러의 신냉전구도로 들어가는 거예요."

<녹취> 한민구(국방부 장관) : "북핵 미사일에 대비하는 자위적 방어조치 하나를 가지고 지나치게 걱정하시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사드의 운영 비용은 전액 미군이 부담하고 우리 정부는 부지만 제공한다면서, 어느 지역에 배치할 지에 대한 의견 정리가 끝났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사드의 전자파도 큰 문제가 없다고 자신했습니다.

<녹취> 정진석(새누리당 원내대표) : "어떤 환경파괴나 어떤 우리 국민의 건강에 위해를 가했다거나 하는 그런 기록이 있었습니까? "

<녹취> 한민구(국방장관) : "없었습니다."

한 장관은 이번 결정 이후에 사드를 추가 구매할 가능성에 대해선 그런 생각이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