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리그 새역사!…김현, ‘최장거리’ 67.4m 골
입력 2016.07.17 (21:30) 수정 2016.07.17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K리그 새역사!…김현, ‘최장거리’ 67.4m 골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축구 K리그 사상, 필드 플레이어 최장거리 골이 나왔습니다.

성남 김현은 수원전에서 무려 67.4m 거리에서 골을 성공했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성남 김현이 수원 골문을 향해 롱 킥을 합니다.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과감하게 슛을 한 겁니다.

수원 골키퍼 양형모가 당황하면서 거짓말처럼 골로 연결됩니다.

무려 67.4m의 K리그 필드 플레이어 사상 최장거리 골 신기록입니다.

골키퍼까지 합치면 2013년 인천의 권정혁의 85m에 이어 역대 2위에 해당하는 진기록입니다.

성남은 후반 26분 산토스에게 동점 골을 내줬지만 3분 뒤 조재철이 천금 같은 골로 수원을 이겼습니다.

1대 1로 맞선 후반 9분 박주영의 결승 골이 나옵니다.

상대 골키퍼도 손을 쓸 수 없는 환상적인 골이었습니다.

유상훈은 후반 35분 케빈의 페널티킥을 동물적인 감각으로 잡아냅니다.

황선홍 감독이 서울 지휘봉을 잡은 뒤 이뤄진 K리그 첫 승은 이처럼 드라마처럼 만들어졌습니다.

상주는 포항을 이겨 올 시즌 돌풍을 이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K리그 새역사!…김현, ‘최장거리’ 67.4m 골
    • 입력 2016.07.17 (21:30)
    • 수정 2016.07.17 (21:48)
    뉴스 9
K리그 새역사!…김현, ‘최장거리’ 67.4m 골
<앵커 멘트>

프로축구 K리그 사상, 필드 플레이어 최장거리 골이 나왔습니다.

성남 김현은 수원전에서 무려 67.4m 거리에서 골을 성공했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성남 김현이 수원 골문을 향해 롱 킥을 합니다.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과감하게 슛을 한 겁니다.

수원 골키퍼 양형모가 당황하면서 거짓말처럼 골로 연결됩니다.

무려 67.4m의 K리그 필드 플레이어 사상 최장거리 골 신기록입니다.

골키퍼까지 합치면 2013년 인천의 권정혁의 85m에 이어 역대 2위에 해당하는 진기록입니다.

성남은 후반 26분 산토스에게 동점 골을 내줬지만 3분 뒤 조재철이 천금 같은 골로 수원을 이겼습니다.

1대 1로 맞선 후반 9분 박주영의 결승 골이 나옵니다.

상대 골키퍼도 손을 쓸 수 없는 환상적인 골이었습니다.

유상훈은 후반 35분 케빈의 페널티킥을 동물적인 감각으로 잡아냅니다.

황선홍 감독이 서울 지휘봉을 잡은 뒤 이뤄진 K리그 첫 승은 이처럼 드라마처럼 만들어졌습니다.

상주는 포항을 이겨 올 시즌 돌풍을 이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