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바논 파병 동명부대 18진 환송식…치과군의관 첫 포함
입력 2016.07.26 (10:06) 정치
레바논에서 유엔 평화유지활동(PKO) 임무를 수행하게 될 동명부대 18진 장병들이 다음달 초 현지로 떠난다.

육군은 "오늘(26일) 오후 인천 국제평화지원단에서 장경석 특수전사령관(육군 중장) 주관으로 동명부대 18진 환송식이 열린다"고 밝혔다.

환송식에는 18진 단장인 양전섭 대령을 포함한 318명의 파병 장병과 가족, 군 관계자 등 9백여 명이 참석한다.

지난 2007년 유엔의 요청으로 파병된 동명부대는 우리나라 PKO 역사상 최장기 파병부대다. 이번에 파병되는 동명부대 18진은 모체 부대인 국제평화지원단 21특전대대와 참모부, 기능별 작전지원대의장교와 부사관, 군무원 328명(현지 연장 인원 10명)으로 구성된다. 특히, 이번 18진에는 동명부대 최초로 치과 군의관(김홍준 대위)이 포함됐다.

동명부대는 레바논에서 국제연합레바논잠정군(UNIFIL)의 일원으로 작전 지역 내에서 불법 무장 세력들의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감시, 정찰 활동과 의료 지원 등 다양한 민군 작전을 펼치게 된다.

동명부대를 지휘할 양전섭 대령은 “18진 장병들은 지난 5주 동안 PKO 임무완수를 위해 각자의 위치에서 최상의 수준으로 임무수행 준비를 해왔다”며 “대한민국 국군의 대표이자 군사외교관으로서 임무를 수행하는 만큼 사명감을 갖고 레바논의 평화와 조국의 영광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레바논 파병 동명부대 18진 환송식…치과군의관 첫 포함
    • 입력 2016.07.26 (10:06)
    정치
레바논에서 유엔 평화유지활동(PKO) 임무를 수행하게 될 동명부대 18진 장병들이 다음달 초 현지로 떠난다.

육군은 "오늘(26일) 오후 인천 국제평화지원단에서 장경석 특수전사령관(육군 중장) 주관으로 동명부대 18진 환송식이 열린다"고 밝혔다.

환송식에는 18진 단장인 양전섭 대령을 포함한 318명의 파병 장병과 가족, 군 관계자 등 9백여 명이 참석한다.

지난 2007년 유엔의 요청으로 파병된 동명부대는 우리나라 PKO 역사상 최장기 파병부대다. 이번에 파병되는 동명부대 18진은 모체 부대인 국제평화지원단 21특전대대와 참모부, 기능별 작전지원대의장교와 부사관, 군무원 328명(현지 연장 인원 10명)으로 구성된다. 특히, 이번 18진에는 동명부대 최초로 치과 군의관(김홍준 대위)이 포함됐다.

동명부대는 레바논에서 국제연합레바논잠정군(UNIFIL)의 일원으로 작전 지역 내에서 불법 무장 세력들의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감시, 정찰 활동과 의료 지원 등 다양한 민군 작전을 펼치게 된다.

동명부대를 지휘할 양전섭 대령은 “18진 장병들은 지난 5주 동안 PKO 임무완수를 위해 각자의 위치에서 최상의 수준으로 임무수행 준비를 해왔다”며 “대한민국 국군의 대표이자 군사외교관으로서 임무를 수행하는 만큼 사명감을 갖고 레바논의 평화와 조국의 영광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