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당권주자들, 오세훈 종로 당협 방문해 구애 경쟁
입력 2016.07.27 (15:14) 정치
8·9 전당대회에서 새누리당 당 대표에 도전하는 후보들이 27일(오늘) 서울 종로구 새누리당 종로 당원협의회를 찾아 오세훈 종로 당협 위원장을 향한 구애에 나서며 표심 경쟁을 펼쳤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홍문종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사실상 당권 구도가 확정돼 단일화가 최대변수로 떠오르면서 오늘 행사엔 지역구 일정으로 불참한 주호영 의원을 제외한 이주영, 정병국, 한선교, 김용태, 이정현 의원 등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후보 전원이 참석했다.

오세훈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한두 분 후보자께서 당협 여러분을 뵙고 싶다고 요청이 있었는데, 요청한 분만 자리를 만들면 안 될 것 같아서 모든 후보께 연락을 드렸다"며 "(후보들이)어떤 비전을 가지고 새누리당을 만들지 함께 논의하는 자리 만들어 보자고 제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 참석한 후보자들은 각자의 공약을 내세우는 한편, 오세훈 위원장의 지난 총선 낙선을 위로하고 차기 대권 주자로 추켜세우며 오 시장을 향한 구애 경쟁에 나서기도 했다.

한선교 의원은 오 위원장과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임을 강조하며, 오 위원장의 앞날에 힘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가장 중요한 화두는 경제, 그중에서도 일자리"라고 강조하면서 양극화 해소에 힘쓰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정병국 의원은 오 위원장이 지난 총선에서 낙선한 것을 언급하며 "중앙당의 행태가 이런 결과를 가져오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어 혁신의 실천을 강조하며 "제2의 천막 당사를 친다는 생각으로 국민이 모두 강한 수평의 시대를 만들어 제2의 정권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정현 의원은 오 위원장이 서울시장 재임 당시 무상급식 관련 "인기영합에 제동을 걸었던 사람"이라며 "그 당시 보여준 담대함과 용기, 대범함은 당에서 소중히 여겨야 할 자산"이라고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자신이 호남에서 당선된 사실을 강점으로 내세우며 "당내 계파를 넘고, 섬기는 정치의 모범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용태 의원은 "변해야 할 때 변하지 않으면 변질된다"며 '비상식에서 상식으로'라는 슬로건으로 당의 지출 내역도 감사원에 감사 받을 생각이라며 변화를 강조했다. 또, 새누리당의 기득권과 차별, 반칙과 특권을 없애겠다며 이를 철폐하는데 모든 것을 걸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도착한 이주영 의원은 아예 "오 위원장을 잘 키워서 내년 대선에 대통령을 만들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그걸 만들어낼 수 있는 당 대표를 잘 뽑아야 한다며 "계파 싸움을 싹 없애는 '몽둥이 든 당 대표', 시대 정신에 맞는 비전을 만들고 강력하게 드라이브 걸어 추진해낼 수 있는 리더십을 보이겠다"고 자신했다.
  • 與당권주자들, 오세훈 종로 당협 방문해 구애 경쟁
    • 입력 2016.07.27 (15:14)
    정치
8·9 전당대회에서 새누리당 당 대표에 도전하는 후보들이 27일(오늘) 서울 종로구 새누리당 종로 당원협의회를 찾아 오세훈 종로 당협 위원장을 향한 구애에 나서며 표심 경쟁을 펼쳤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홍문종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사실상 당권 구도가 확정돼 단일화가 최대변수로 떠오르면서 오늘 행사엔 지역구 일정으로 불참한 주호영 의원을 제외한 이주영, 정병국, 한선교, 김용태, 이정현 의원 등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후보 전원이 참석했다.

오세훈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한두 분 후보자께서 당협 여러분을 뵙고 싶다고 요청이 있었는데, 요청한 분만 자리를 만들면 안 될 것 같아서 모든 후보께 연락을 드렸다"며 "(후보들이)어떤 비전을 가지고 새누리당을 만들지 함께 논의하는 자리 만들어 보자고 제의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 참석한 후보자들은 각자의 공약을 내세우는 한편, 오세훈 위원장의 지난 총선 낙선을 위로하고 차기 대권 주자로 추켜세우며 오 시장을 향한 구애 경쟁에 나서기도 했다.

한선교 의원은 오 위원장과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임을 강조하며, 오 위원장의 앞날에 힘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가장 중요한 화두는 경제, 그중에서도 일자리"라고 강조하면서 양극화 해소에 힘쓰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정병국 의원은 오 위원장이 지난 총선에서 낙선한 것을 언급하며 "중앙당의 행태가 이런 결과를 가져오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어 혁신의 실천을 강조하며 "제2의 천막 당사를 친다는 생각으로 국민이 모두 강한 수평의 시대를 만들어 제2의 정권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정현 의원은 오 위원장이 서울시장 재임 당시 무상급식 관련 "인기영합에 제동을 걸었던 사람"이라며 "그 당시 보여준 담대함과 용기, 대범함은 당에서 소중히 여겨야 할 자산"이라고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자신이 호남에서 당선된 사실을 강점으로 내세우며 "당내 계파를 넘고, 섬기는 정치의 모범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용태 의원은 "변해야 할 때 변하지 않으면 변질된다"며 '비상식에서 상식으로'라는 슬로건으로 당의 지출 내역도 감사원에 감사 받을 생각이라며 변화를 강조했다. 또, 새누리당의 기득권과 차별, 반칙과 특권을 없애겠다며 이를 철폐하는데 모든 것을 걸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도착한 이주영 의원은 아예 "오 위원장을 잘 키워서 내년 대선에 대통령을 만들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그걸 만들어낼 수 있는 당 대표를 잘 뽑아야 한다며 "계파 싸움을 싹 없애는 '몽둥이 든 당 대표', 시대 정신에 맞는 비전을 만들고 강력하게 드라이브 걸어 추진해낼 수 있는 리더십을 보이겠다"고 자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