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영호, 두달 전 英정보원 첫 접촉…독일 거쳐 한국행”
입력 2016.08.21 (11:09) 수정 2016.08.21 (14:24) 국제
“태영호, 두달 전 英정보원 첫 접촉…독일 거쳐 한국행”
최근 망명한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 태영호 공사 가족은 영국과 미국 당국의 협조 아래 영국 공군기로 독일을 거쳐 한국에 들어왔다고 영국 선데이 익스프레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태 공사는 두 달 전 런던의 한 골프장에서 영국 정보기관 관계자들을 처음 만났고 북한으로 돌아가는 것에 대한 불안감을 드러냈다고 관계자가 전했다.

태 공사는 부인인 오혜선 역시 평양 복귀에 대한 불안감을 토로하자 망명을 진지하게 고려하기 시작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영국 외무부는 2주 뒤 태 공사의 심경이 심상치 않다는 사실을 미국 정보 당국에 알렸고, 워싱턴에서 소수의 고위 관계자들이 태 공사의 망명을 논의하기 위해 영국을 찾았다.

모든 것이 철저한 보안 속에서 진행됐는데도 열흘 만에 서울에서도 '유럽 어느 곳에서 망명이 임박했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태 공사는 망명지를 선택할 수 있는 '백지 수표'를 쥐고 있었지만 한국을 택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태 공사 부부와 두 아들은 지난달 어느 평일 오전 영국과 미국의 외교 당국, 정보기관 관계자 등 7명과 함께 옥스퍼드셔 브라이즈 노턴 공군 기지에서 30명 정원인 영국 공군 BAe 146기를 타고 출발했다.

관계자들은 태 공사의 부인 오 씨가 공항으로 가는 길에 대형 마트인 마크스 앤드 스펜서에 들러달라고 요구했다며 "영국을 떠나기 전에 자신이 좋아하는 것들을 잔뜩 사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태 공사 가족 일행이 탄 영국 공군기는 타이푼 전투기 두 대의 호위를 받으며 독일 람슈타인에 있는 미국의 공군 기지에 도착했고, 태 공사 가족은 이곳에서 비행기를 갈아타고 한국으로 들어왔다.

영국에서 독일까지 2시간의 비행 동안 태 공사의 둘째 아들인 금혁은 친구에게 갑자기 사라지게 된 사정을 설명하는 편지를 썼다. 액턴 고등학교에서 수재로 알려진 금혁은 명문대학인 임피리얼 칼리지 런던에서 수학과 컴퓨터공학을 전공할 예정이었다.

같은 시간 태 공사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에게 보내는 감사 편지에 사인했다. 태 공사는 이 편지를 메이 총리에게 직접 전달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 “태영호, 두달 전 英정보원 첫 접촉…독일 거쳐 한국행”
    • 입력 2016.08.21 (11:09)
    • 수정 2016.08.21 (14:24)
    국제
“태영호, 두달 전 英정보원 첫 접촉…독일 거쳐 한국행”
최근 망명한 영국 주재 북한 대사관 태영호 공사 가족은 영국과 미국 당국의 협조 아래 영국 공군기로 독일을 거쳐 한국에 들어왔다고 영국 선데이 익스프레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태 공사는 두 달 전 런던의 한 골프장에서 영국 정보기관 관계자들을 처음 만났고 북한으로 돌아가는 것에 대한 불안감을 드러냈다고 관계자가 전했다.

태 공사는 부인인 오혜선 역시 평양 복귀에 대한 불안감을 토로하자 망명을 진지하게 고려하기 시작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영국 외무부는 2주 뒤 태 공사의 심경이 심상치 않다는 사실을 미국 정보 당국에 알렸고, 워싱턴에서 소수의 고위 관계자들이 태 공사의 망명을 논의하기 위해 영국을 찾았다.

모든 것이 철저한 보안 속에서 진행됐는데도 열흘 만에 서울에서도 '유럽 어느 곳에서 망명이 임박했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태 공사는 망명지를 선택할 수 있는 '백지 수표'를 쥐고 있었지만 한국을 택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태 공사 부부와 두 아들은 지난달 어느 평일 오전 영국과 미국의 외교 당국, 정보기관 관계자 등 7명과 함께 옥스퍼드셔 브라이즈 노턴 공군 기지에서 30명 정원인 영국 공군 BAe 146기를 타고 출발했다.

관계자들은 태 공사의 부인 오 씨가 공항으로 가는 길에 대형 마트인 마크스 앤드 스펜서에 들러달라고 요구했다며 "영국을 떠나기 전에 자신이 좋아하는 것들을 잔뜩 사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태 공사 가족 일행이 탄 영국 공군기는 타이푼 전투기 두 대의 호위를 받으며 독일 람슈타인에 있는 미국의 공군 기지에 도착했고, 태 공사 가족은 이곳에서 비행기를 갈아타고 한국으로 들어왔다.

영국에서 독일까지 2시간의 비행 동안 태 공사의 둘째 아들인 금혁은 친구에게 갑자기 사라지게 된 사정을 설명하는 편지를 썼다. 액턴 고등학교에서 수재로 알려진 금혁은 명문대학인 임피리얼 칼리지 런던에서 수학과 컴퓨터공학을 전공할 예정이었다.

같은 시간 태 공사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에게 보내는 감사 편지에 사인했다. 태 공사는 이 편지를 메이 총리에게 직접 전달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