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힐러리 대통령 되면 장관 절반은 여성”
입력 2016.08.23 (02:06) 수정 2016.08.23 (09:09) 국제
“힐러리 대통령 되면 장관 절반은 여성”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대통령이 되면 내각의 절반은 여성이 될 것으로 워싱턴포스트(WP)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소식통들을 인용해 "클린턴 내각은 여성과 남성이 비슷한 수로 채워질 것"이라며 "미국인의 다양성도 반영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대통령이 재량으로 고를 수 있는 정무직은 정부 전반에 4천 자리가량 된다.

이 가운데 1천여 개가 상원 인준청문회 등 고강도 검증을 거쳐야 하는 자리다.

워싱턴 정가에서는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여성인 셰릴 밀스 전 국무장관 비서실장이 단연 1순위로 꼽힌다.

올해 51세의 밀스 전 실장은 스탠퍼드 로스쿨 출신의 변호사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시절 백악관 근무를 시작으로 르윈스키 스캔들의 변호인, 클린턴 전 국무장관 당시 비서실장을 지낸 분신 같은 인물이다.

백악관 고문에도 힐러리 캠프의 공보국장인 제니퍼 팔미에리, 후마 에버딘 전 수행실장, 니라 탠던 미국진보센타(CAP) 소장 등 다수의 여성이 거론된다.

클린턴이 가장 고심할 국무장관에는 '이란 핵협정'의 키플레이어이자 여성인 웬디 셔먼 전 국무차관이 첫손가락에 꼽힌다.

국방장관에는 미셸 플로노이 전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이 거론된다.

재무장관은 클린턴의 경선 경쟁자였던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과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이 진보 경제정책을 집행할 인물을 선택할 것을 압박하는 상황이다.
  • “힐러리 대통령 되면 장관 절반은 여성”
    • 입력 2016.08.23 (02:06)
    • 수정 2016.08.23 (09:09)
    국제
“힐러리 대통령 되면 장관 절반은 여성”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대통령이 되면 내각의 절반은 여성이 될 것으로 워싱턴포스트(WP)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소식통들을 인용해 "클린턴 내각은 여성과 남성이 비슷한 수로 채워질 것"이라며 "미국인의 다양성도 반영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대통령이 재량으로 고를 수 있는 정무직은 정부 전반에 4천 자리가량 된다.

이 가운데 1천여 개가 상원 인준청문회 등 고강도 검증을 거쳐야 하는 자리다.

워싱턴 정가에서는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여성인 셰릴 밀스 전 국무장관 비서실장이 단연 1순위로 꼽힌다.

올해 51세의 밀스 전 실장은 스탠퍼드 로스쿨 출신의 변호사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시절 백악관 근무를 시작으로 르윈스키 스캔들의 변호인, 클린턴 전 국무장관 당시 비서실장을 지낸 분신 같은 인물이다.

백악관 고문에도 힐러리 캠프의 공보국장인 제니퍼 팔미에리, 후마 에버딘 전 수행실장, 니라 탠던 미국진보센타(CAP) 소장 등 다수의 여성이 거론된다.

클린턴이 가장 고심할 국무장관에는 '이란 핵협정'의 키플레이어이자 여성인 웬디 셔먼 전 국무차관이 첫손가락에 꼽힌다.

국방장관에는 미셸 플로노이 전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이 거론된다.

재무장관은 클린턴의 경선 경쟁자였던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과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이 진보 경제정책을 집행할 인물을 선택할 것을 압박하는 상황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