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탈리아 중부 지진 최소 37명 사망·100여명 실종
입력 2016.08.24 (11:07) 수정 2016.08.24 (23:06) 국제
이탈리아 중부 지진 최소 37명 사망·100여명 실종

[연관 기사] ☞ [뉴스9] 이탈리아 지진 “30여 명 사망, 피해 계속 늘어”

오늘 새벽 규모 6.2 지진에 이어 여진이 이어진 이탈리아 중부 곳곳에서 최소 66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실종됐다. 또 건물과 다리가 붕괴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오늘 새벽 3시36분쯤 움브리아주 노르차에서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했으며 이곳에서 1시간 가량 지나 규모 5.5 여진이 이어졌다. 또한 라치오주 아마트리체에서도 규모 4.6, 4.3 여진이 잇달아 일어나는 등 첫 지진 이후 3시간여 동안 모두 39차례의 여진이 발생했다. 현지 매체는 현재까지 최소 66명이 숨지고 150여 명이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중부의 움브리아·라치오·마르케 등 3개주가 경계선을 맞댄 산악 마을들에서 피해가 집중적으로 발생했으며 무너진 주택에서 사망자가 상당수 나왔다. 새벽시간대에 갑자기 발생한 지진에 잠 자던 주민들이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진앙지 노르차 남동쪽에 위치한 산악 마을인 라치오주 아마트리체와 아쿠몰리의 피해가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연관 기사] ☞ [뉴스9] “마을 절반 사라져”…도로 붕괴, 구조 난항

아쿠몰리에서는 부모와 두 자녀 등 가족 4명이 있던 주택이 무너졌으며 이들이 생존했다는 징후가 없다고 아쿠몰리 시장 스테파노 페트루치가 말했다.

아마트리체의 세르지오 피로지 시장은 관영 RAI 방송에 "마을 절반이 사라졌다"며 "이제 마을이 그곳에 더는 없다"고 심상치 않은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아마트리체의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시신 2구가 수습된 것으로 전해졌다.

마르케주 페스카라 델 트론토에서도 큰 피해가 났다. 아쿠몰리에서 주 경계를 넘어 바로 옆에 위치한 곳이다. 이곳에서 주택이 무너지면서 노부부 2명이 사망했다고 관영 RAI 방송이 보도했다. 이곳에서 가까운 아르콰타 델 트론토에서도 1명이 사망했다.

최초 발생 지진의 진원 깊이가 10㎞로 얕은 편이었고 110㎞ 떨어진 수도 로마서도 진동이 느껴질 만큼 강력한 지진에 피해가 컸던 것으로 보인다.

노르차 등이 중세 역사문화 유적이 상당수 남은 고도(古都)인 만큼 문화유적에도 피해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 니콜라 알레마노 노르차 시장은 노르차에서 신고된 인명 피해는 없다면서 "역사 유적과 건물에 손상이 있지만,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2009년 4월에는 이번 지진 발생 지역과 가까운 라퀼라에서 일어난 규모 6.3 지진으로 300명 이상이 사망하고 천 명 이상 다쳤다.
  • 이탈리아 중부 지진 최소 37명 사망·100여명 실종
    • 입력 2016.08.24 (11:07)
    • 수정 2016.08.24 (23:06)
    국제
이탈리아 중부 지진 최소 37명 사망·100여명 실종

[연관 기사] ☞ [뉴스9] 이탈리아 지진 “30여 명 사망, 피해 계속 늘어”

오늘 새벽 규모 6.2 지진에 이어 여진이 이어진 이탈리아 중부 곳곳에서 최소 66명이 숨지고 100여명이 실종됐다. 또 건물과 다리가 붕괴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오늘 새벽 3시36분쯤 움브리아주 노르차에서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했으며 이곳에서 1시간 가량 지나 규모 5.5 여진이 이어졌다. 또한 라치오주 아마트리체에서도 규모 4.6, 4.3 여진이 잇달아 일어나는 등 첫 지진 이후 3시간여 동안 모두 39차례의 여진이 발생했다. 현지 매체는 현재까지 최소 66명이 숨지고 150여 명이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중부의 움브리아·라치오·마르케 등 3개주가 경계선을 맞댄 산악 마을들에서 피해가 집중적으로 발생했으며 무너진 주택에서 사망자가 상당수 나왔다. 새벽시간대에 갑자기 발생한 지진에 잠 자던 주민들이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진앙지 노르차 남동쪽에 위치한 산악 마을인 라치오주 아마트리체와 아쿠몰리의 피해가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연관 기사] ☞ [뉴스9] “마을 절반 사라져”…도로 붕괴, 구조 난항

아쿠몰리에서는 부모와 두 자녀 등 가족 4명이 있던 주택이 무너졌으며 이들이 생존했다는 징후가 없다고 아쿠몰리 시장 스테파노 페트루치가 말했다.

아마트리체의 세르지오 피로지 시장은 관영 RAI 방송에 "마을 절반이 사라졌다"며 "이제 마을이 그곳에 더는 없다"고 심상치 않은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아마트리체의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시신 2구가 수습된 것으로 전해졌다.

마르케주 페스카라 델 트론토에서도 큰 피해가 났다. 아쿠몰리에서 주 경계를 넘어 바로 옆에 위치한 곳이다. 이곳에서 주택이 무너지면서 노부부 2명이 사망했다고 관영 RAI 방송이 보도했다. 이곳에서 가까운 아르콰타 델 트론토에서도 1명이 사망했다.

최초 발생 지진의 진원 깊이가 10㎞로 얕은 편이었고 110㎞ 떨어진 수도 로마서도 진동이 느껴질 만큼 강력한 지진에 피해가 컸던 것으로 보인다.

노르차 등이 중세 역사문화 유적이 상당수 남은 고도(古都)인 만큼 문화유적에도 피해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 니콜라 알레마노 노르차 시장은 노르차에서 신고된 인명 피해는 없다면서 "역사 유적과 건물에 손상이 있지만,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2009년 4월에는 이번 지진 발생 지역과 가까운 라퀼라에서 일어난 규모 6.3 지진으로 300명 이상이 사망하고 천 명 이상 다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