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스피, 美 금리인상 우려에 나흘째 하락…코스닥 2.48% 급락
입력 2016.08.29 (16:00) 수정 2016.08.29 (16:30) 경제
코스피가 미국이 다음 달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할 수 있다는 우려에 나흘째 약세 흐름을 지속했다.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15포인트(0.25%) 내린 2,032.35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주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잭슨홀 미팅 연설에서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하며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위축된 모습이다.

코스닥시장은 코스피보다 상대적으로 출렁임이 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6.85포인트(2.48%) 내린 663.58에 장을 마쳤다.

유동성 축소에 더 큰 영향을 받는 코스닥은 2%대 낙폭을 기록해 투자자들의 불안심리를 드러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1원 30전 오른 1,125원에 마감했다.
  • 코스피, 美 금리인상 우려에 나흘째 하락…코스닥 2.48% 급락
    • 입력 2016-08-29 16:00:18
    • 수정2016-08-29 16:30:36
    경제
코스피가 미국이 다음 달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할 수 있다는 우려에 나흘째 약세 흐름을 지속했다.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15포인트(0.25%) 내린 2,032.35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주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잭슨홀 미팅 연설에서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하며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위축된 모습이다.

코스닥시장은 코스피보다 상대적으로 출렁임이 컸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6.85포인트(2.48%) 내린 663.58에 장을 마쳤다.

유동성 축소에 더 큰 영향을 받는 코스닥은 2%대 낙폭을 기록해 투자자들의 불안심리를 드러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1원 30전 오른 1,125원에 마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