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짱영업’ 북한강변 유명 카페 ‘봉주르’ 대표 또 구속
입력 2016.08.31 (15:33) 사회
영업 40년 만에 강제 폐쇄된 경기도 남양주시의 유명 카페 '봉주르' 대표가 또다시 구속됐다.

의정부지검 형사5부(신승희 부장검사)는 개발제한구역 및 지정에 관한 특별법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봉주르 대표 최 모(74)씨를 구속했다고 31일 밝혔다.

최씨는 남양주시 북한강변에서 카페 봉주르를 운영하면서 영업장과 주방, 주차장 등을 불법으로 증축하거나 신축해 용도 변경을 하고도 시청의 시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 4월 남양주시로부터 15일간 영업정지 처분을 받고도 6월 말까지 영업을 계속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남양주시는 지난 7월 6일 봉주르 카페의 영업허가를 취소했고 지난 9일 불법시설물인 화장실 2개 동을 강제 철거했다.

시는 지난해 8월에도 원상복구 명령, 이행강제금 부과 등 조치를 취했지만 영업을 계속하자 최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최씨는 지난해 9월 1심에서 징역 10개 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가 12월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 ‘배짱영업’ 북한강변 유명 카페 ‘봉주르’ 대표 또 구속
    • 입력 2016.08.31 (15:33)
    사회
영업 40년 만에 강제 폐쇄된 경기도 남양주시의 유명 카페 '봉주르' 대표가 또다시 구속됐다.

의정부지검 형사5부(신승희 부장검사)는 개발제한구역 및 지정에 관한 특별법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봉주르 대표 최 모(74)씨를 구속했다고 31일 밝혔다.

최씨는 남양주시 북한강변에서 카페 봉주르를 운영하면서 영업장과 주방, 주차장 등을 불법으로 증축하거나 신축해 용도 변경을 하고도 시청의 시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 4월 남양주시로부터 15일간 영업정지 처분을 받고도 6월 말까지 영업을 계속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남양주시는 지난 7월 6일 봉주르 카페의 영업허가를 취소했고 지난 9일 불법시설물인 화장실 2개 동을 강제 철거했다.

시는 지난해 8월에도 원상복구 명령, 이행강제금 부과 등 조치를 취했지만 영업을 계속하자 최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최씨는 지난해 9월 1심에서 징역 10개 월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가 12월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