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전 세계의 시선이 지금 남북 정상회담장으로 쏠리고 있는데요.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의 하루를...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곧 1년(5월 10일)이 된다. 하지만 정치권과 국회 상황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과학 만난 섬유…고부가가치 신소재 ‘재탄생’
입력 2016.08.31 (19:28) | 수정 2016.08.31 (19:48)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과학 만난 섬유…고부가가치 신소재 ‘재탄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섬유 산업은 노동집약적이라 사양산업으로 여겨지고 있는데요.

첨단 IT 기술이 접목된 옷, 칼로 긁어도 끄떡없는 기발한 섬유 제품 등 고부가가치를 올릴 수 있는 신소재로 재탄생하고 있습니다.

지형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운동량을 측정해주는 운동복입니다.

센서가 따로 부품으로 붙어있지 않아 일반 옷처럼 착용감이 좋은데 섬유 자체가 센서 기능을 합니다.

소모되는 에너지양과 몸의 균형 등을 스마트폰에 표시해주는 건 물론 운동 자세를 바로잡아주는 기능도 있습니다.

<인터뷰> 김주용(숭실대학교 유기 신소재공학과 교수) : "허벅지를 더 올리라거나 발목의 각도를 돌리라거나 하는 것을 스마트폰으로 분석을 해서 음성으로 소비자한테 알려주는 아주 똑똑한 의류라고..."

공기압을 조절해 무중력 상태 느낌을 주는 이 옷은 VR 기기와 결합하면 가상 현실을 더욱 실감 나게 해 줍니다.

얇고 가벼운 이 섬유는 날카로운 물체로 긁어도 실오라기 하나 나가지 않습니다.

경찰 방검복이나 위험한 현장에서 일하는 사람들 작업복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성기학(한국섬유산업연합회장) : "섬유는 특히 새로운 기술과 융합되므로 인해서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거듭 태어나고 있고 그게 대단히 마진이 높고..."

섬유 산업의 최신 동향을 살피기 위해 이곳을 찾는 해외 바이어만 천 명이 넘습니다.

해외 업체 160곳을 비롯해 전체 참여 업체 수가 400개에 이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섬유산업 박람회입니다.

한때 사양산업으로 인식됐던 섬유, 과학과 만나 고기능성 신소재로 다시 태어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 과학 만난 섬유…고부가가치 신소재 ‘재탄생’
    • 입력 2016.08.31 (19:28)
    • 수정 2016.08.31 (19:48)
    뉴스 7
과학 만난 섬유…고부가가치 신소재 ‘재탄생’
<앵커 멘트>

섬유 산업은 노동집약적이라 사양산업으로 여겨지고 있는데요.

첨단 IT 기술이 접목된 옷, 칼로 긁어도 끄떡없는 기발한 섬유 제품 등 고부가가치를 올릴 수 있는 신소재로 재탄생하고 있습니다.

지형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운동량을 측정해주는 운동복입니다.

센서가 따로 부품으로 붙어있지 않아 일반 옷처럼 착용감이 좋은데 섬유 자체가 센서 기능을 합니다.

소모되는 에너지양과 몸의 균형 등을 스마트폰에 표시해주는 건 물론 운동 자세를 바로잡아주는 기능도 있습니다.

<인터뷰> 김주용(숭실대학교 유기 신소재공학과 교수) : "허벅지를 더 올리라거나 발목의 각도를 돌리라거나 하는 것을 스마트폰으로 분석을 해서 음성으로 소비자한테 알려주는 아주 똑똑한 의류라고..."

공기압을 조절해 무중력 상태 느낌을 주는 이 옷은 VR 기기와 결합하면 가상 현실을 더욱 실감 나게 해 줍니다.

얇고 가벼운 이 섬유는 날카로운 물체로 긁어도 실오라기 하나 나가지 않습니다.

경찰 방검복이나 위험한 현장에서 일하는 사람들 작업복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성기학(한국섬유산업연합회장) : "섬유는 특히 새로운 기술과 융합되므로 인해서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거듭 태어나고 있고 그게 대단히 마진이 높고..."

섬유 산업의 최신 동향을 살피기 위해 이곳을 찾는 해외 바이어만 천 명이 넘습니다.

해외 업체 160곳을 비롯해 전체 참여 업체 수가 400개에 이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섬유산업 박람회입니다.

한때 사양산업으로 인식됐던 섬유, 과학과 만나 고기능성 신소재로 다시 태어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