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오사카 간사이 공항에서 홍역 확산 비상
입력 2016.09.02 (07:16) 수정 2016.09.02 (18:00) 국제
日오사카 간사이 공항에서 홍역 확산 비상
일본 오사카의 관문인 간사이 공항을 통해 홍역이 확산돼 관계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오사카부는 8월(지난달) 중순부터 홍역이 급속 확산돼 공항 직원 26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8월17일∼31일까지 20,30대 직원 16명이 홍역 진단을 받았고, 검사 결과 10명의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또 10여명이 추가로 홍역증상을 호소하고 있어 환자는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홍역은 바이러스에 감염 뒤 10∼12일 가량의 잠복기를 지나 고열과 발진 등을 동반하다 가 최악의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바이러스는 전염력이 강해서 공기를 통해 체내에 침입한 뒤 호흡기 공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항측은 이용자들에게도 홍역이 확산될 우려가 있다며 8월17일 이후 공항 이용자 중 발열 등의 증상 있으면 의료기관에서 상담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산케이 신문은 지금까지 감염이 확인된 환자는 일주일 간 27명에 이르며, 7월 하순에 공항을 이용한 20대 여성과 10대 남성을 통해 확산된 것으로 부인다고 보도했다.
  • 日오사카 간사이 공항에서 홍역 확산 비상
    • 입력 2016.09.02 (07:16)
    • 수정 2016.09.02 (18:00)
    국제
日오사카 간사이 공항에서 홍역 확산 비상
일본 오사카의 관문인 간사이 공항을 통해 홍역이 확산돼 관계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오사카부는 8월(지난달) 중순부터 홍역이 급속 확산돼 공항 직원 26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8월17일∼31일까지 20,30대 직원 16명이 홍역 진단을 받았고, 검사 결과 10명의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또 10여명이 추가로 홍역증상을 호소하고 있어 환자는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홍역은 바이러스에 감염 뒤 10∼12일 가량의 잠복기를 지나 고열과 발진 등을 동반하다 가 최악의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바이러스는 전염력이 강해서 공기를 통해 체내에 침입한 뒤 호흡기 공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항측은 이용자들에게도 홍역이 확산될 우려가 있다며 8월17일 이후 공항 이용자 중 발열 등의 증상 있으면 의료기관에서 상담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산케이 신문은 지금까지 감염이 확인된 환자는 일주일 간 27명에 이르며, 7월 하순에 공항을 이용한 20대 여성과 10대 남성을 통해 확산된 것으로 부인다고 보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