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똑똑한 경제] p2p 대출, 대부업과 뭐가 달라요?
입력 2016.09.02 (16:08) 수정 2016.09.02 (16:12) 똑똑한 경제
[똑똑한 경제] p2p 대출, 대부업과 뭐가 달라요?
성공예감 김원장입니다. [김기자의 똑똑한 경제]
□ 방송일시 : 2016년 09월 02일(금요일)

이 기사는 KBS뉴스 홈페이지에서 음성서비스로도 들으실 수 있습니다.

Q. 인서트 (이세돌) : p2p 대출, 대부업과 뭐가 달라요?

안녕하세요? 오늘도 인간의 낭만을 꿈꾸는 이세돌입니다.
p2p가 금융시장을 바꿀 황금알이라던데
그런데 등록은 대부업체로 한다면서요?
첨단 p2p 회사들... 사실은 대부업체였나요?
돈 빌려주는 방식도 대주주나 기관투자자가 뭉칫돈을 대고 이걸 다시 빌려주는 거라면서요?
그럼 이게 무슨 p2p 대출이에요...
도대체 대부업체랑 뭐가 다르죠?
네? p2p 대출은 모바일로, 스마트폰을 이용한다구요?
저기요, 요즘 대부업체도 다 스마트폰으로 신청하거든요?

A. 김 기자

P2P(Peer to Peer)대출 시장, 그야말로 우후죽순, 파죽지세입니다. 이미 한 60여 개 생긴 것 같아요. 허가제도 아니고 그냥 대부업 등록만 하면 됩니다. 일주일에 하나씩 생겨난다고 합니다.

한 10% 수익률 내세워 투자자를 찾고 이 돈을 다시 8-16% 정도로 빌려줍니다. 그러니 20% 넘는 높은 이자로 대출받은 소비자들의 수요가 넘칩니다. 주로 신용등급 한 4~7등급 정도 소비자들이 대상입니다. 한 업체는 자사에서 돈을 빌린 소비자가 다른 p2p업체에서 0.01%라도 더 낮은 이자율로 대출을 받으면 10만 원을 주겠다고 마케팅을 하더군요.

문제는 펀딩이죠. p2p는 크라우드 펀딩이 기본입니다. 대중(crowd)들이 백만 원, 천만 원씩 모아서 그 돈을 빌려주는 플랫폼인데, 이걸 쉽게 하려고 어느 부자가 100억 투자해서
이걸 빌려주면 이건 대부업체죠.

그래서 금융당국도 한 사람이 얼마까지 투자할 수 있게 할까? 기관투자자들은 어떻게 할까? 이런 고민을 하면서 제도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p2p 시장도 다양해지고 있는데요. 개인에게 빌려주는 개인신용도 있지만 뭐 소상공인에게 빌려주는 형태도 가능하고요. 부동산 사업에 빌려주는 형태도 가능하죠. 얼마 전 전주 삼천동에서 주택사업에 14억 펀딩했는데 23분도 안돼 마감됐대요. 수익률은 11%였습니다. 이렇게 돈을 모아서 부동산에 투자하는 거죠.

이렇게 스마트폰 앱으로 손가락으로 클릭해서 투자하고, 빌려 쓰고, 근본적으로 은행이 손가락 안으로 들어오는 거죠.

p2p 대출업체인 미국 렌딩클럽은 분기에 3조 원 정도 대출을 해요. 어마어마하죠. 이미 뉴욕 증시에 상장까지 됐는데, 최근에 대규모 부실이 드러나서-일부 대출의 연체가 커진거죠. 그럼 투자자는 돈을 떼이게 되죠-미 금융당국이 부랴부랴 p2p 대출에 신중한 투자를 당부하고 나섰습니다.

p2p 시장, 아직 시장이 만들어지는 과정이라서 생동감이 넘치지만, 그만큼 분명 불안한 부분이 있습니다.

<똑똑한 경제> p2p 대부업과 뭐가 다른지 살펴봤습니다.
  • [똑똑한 경제] p2p 대출, 대부업과 뭐가 달라요?
    • 입력 2016.09.02 (16:08)
    • 수정 2016.09.02 (16:12)
    똑똑한 경제
[똑똑한 경제] p2p 대출, 대부업과 뭐가 달라요?
성공예감 김원장입니다. [김기자의 똑똑한 경제]
□ 방송일시 : 2016년 09월 02일(금요일)

이 기사는 KBS뉴스 홈페이지에서 음성서비스로도 들으실 수 있습니다.

Q. 인서트 (이세돌) : p2p 대출, 대부업과 뭐가 달라요?

안녕하세요? 오늘도 인간의 낭만을 꿈꾸는 이세돌입니다.
p2p가 금융시장을 바꿀 황금알이라던데
그런데 등록은 대부업체로 한다면서요?
첨단 p2p 회사들... 사실은 대부업체였나요?
돈 빌려주는 방식도 대주주나 기관투자자가 뭉칫돈을 대고 이걸 다시 빌려주는 거라면서요?
그럼 이게 무슨 p2p 대출이에요...
도대체 대부업체랑 뭐가 다르죠?
네? p2p 대출은 모바일로, 스마트폰을 이용한다구요?
저기요, 요즘 대부업체도 다 스마트폰으로 신청하거든요?

A. 김 기자

P2P(Peer to Peer)대출 시장, 그야말로 우후죽순, 파죽지세입니다. 이미 한 60여 개 생긴 것 같아요. 허가제도 아니고 그냥 대부업 등록만 하면 됩니다. 일주일에 하나씩 생겨난다고 합니다.

한 10% 수익률 내세워 투자자를 찾고 이 돈을 다시 8-16% 정도로 빌려줍니다. 그러니 20% 넘는 높은 이자로 대출받은 소비자들의 수요가 넘칩니다. 주로 신용등급 한 4~7등급 정도 소비자들이 대상입니다. 한 업체는 자사에서 돈을 빌린 소비자가 다른 p2p업체에서 0.01%라도 더 낮은 이자율로 대출을 받으면 10만 원을 주겠다고 마케팅을 하더군요.

문제는 펀딩이죠. p2p는 크라우드 펀딩이 기본입니다. 대중(crowd)들이 백만 원, 천만 원씩 모아서 그 돈을 빌려주는 플랫폼인데, 이걸 쉽게 하려고 어느 부자가 100억 투자해서
이걸 빌려주면 이건 대부업체죠.

그래서 금융당국도 한 사람이 얼마까지 투자할 수 있게 할까? 기관투자자들은 어떻게 할까? 이런 고민을 하면서 제도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p2p 시장도 다양해지고 있는데요. 개인에게 빌려주는 개인신용도 있지만 뭐 소상공인에게 빌려주는 형태도 가능하고요. 부동산 사업에 빌려주는 형태도 가능하죠. 얼마 전 전주 삼천동에서 주택사업에 14억 펀딩했는데 23분도 안돼 마감됐대요. 수익률은 11%였습니다. 이렇게 돈을 모아서 부동산에 투자하는 거죠.

이렇게 스마트폰 앱으로 손가락으로 클릭해서 투자하고, 빌려 쓰고, 근본적으로 은행이 손가락 안으로 들어오는 거죠.

p2p 대출업체인 미국 렌딩클럽은 분기에 3조 원 정도 대출을 해요. 어마어마하죠. 이미 뉴욕 증시에 상장까지 됐는데, 최근에 대규모 부실이 드러나서-일부 대출의 연체가 커진거죠. 그럼 투자자는 돈을 떼이게 되죠-미 금융당국이 부랴부랴 p2p 대출에 신중한 투자를 당부하고 나섰습니다.

p2p 시장, 아직 시장이 만들어지는 과정이라서 생동감이 넘치지만, 그만큼 분명 불안한 부분이 있습니다.

<똑똑한 경제> p2p 대부업과 뭐가 다른지 살펴봤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