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묘길 진드기·말벌 조심…“밝은 색 옷 입으세요”
입력 2016.09.15 (08:05) 수정 2016.09.15 (10:12)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성묘길 진드기·말벌 조심…“밝은 색 옷 입으세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추석 성묘에 앞서, 오늘은 꼭 밝은 색의 긴 옷 챙겨 입으시기 바랍니다.

계속된 폭염 때문에 올해는 유난히 진드기나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기 때문인데요.

성묘길 뭘 조심해야 할 지, 임종빈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들쥐의 귀를 40배 확대한 모습입니다.

1밀리미터 눈금보다도 작은 털 진드기 유충들이 여기저기 붙어 있습니다.

원래 털 진드기는 추석을 전후한 이맘때 활동이 가장 왕성한데, 올해는 폭염으로 그 수가 더 늘었습니다.

<인터뷰> 이인용(박사/연세대의대 열대의학교실) : "(사람의) 진동이나 이산화탄소 냄새를 맡고 보통 풀 끝에서 사람이 지나갈 때 30센티 정도 팍 퍼져서 몸에 붙습니다."

털 진드기에 물린 뒤 1~3주가 지나 감기 증상이 나타나면 쯔쯔가무시증을 의심해야 합니다.

올 들어 지난달까지 발생한 쯔쯔가무시증 환자는 939명,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벌써 2.6배 늘었습니다.

털 진드기는 이런 잔디밭에도 있지만 눈에 잘 보이지 않고 물려도 통증이 없어서 피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긴옷을 입고, 성묘할 때는 반드시 돗자리를 깔아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게 최선입니다.

번식기를 맞아 공격성이 강해진 말벌도 요주의 대상입니다.

말벌은 꿀벌에 비해 독성이 100배나 강합니다.

최근 4년간 벌에 쏘여 숨진 사람은 133명.

전체 벌 쏘임 환자의 63%는 벌초와 성묘를 하는 8~10월 사이에 집중됐습니다.

<인터뷰> 김강민(서울 마포소방서 구조대원) : "평평한 도구로 침을 빼낸 후 얼음찜질, 스테로이드 연고 등을 통해 응급조치한 후 신속히 119에 신고(해야 합니다.)"

말벌 공격을 피하기 위해선 가급적 밝은색 옷을 입어야 하고, 말벌 떼를 만나면 최대한 빨리 머리를 감싼 채 자세를 낮추고 주변을 벗어나야 합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성묘길 진드기·말벌 조심…“밝은 색 옷 입으세요”
    • 입력 2016.09.15 (08:05)
    • 수정 2016.09.15 (10:12)
    아침뉴스타임
성묘길 진드기·말벌 조심…“밝은 색 옷 입으세요”
<앵커 멘트>

추석 성묘에 앞서, 오늘은 꼭 밝은 색의 긴 옷 챙겨 입으시기 바랍니다.

계속된 폭염 때문에 올해는 유난히 진드기나 말벌이 기승을 부리고 있기 때문인데요.

성묘길 뭘 조심해야 할 지, 임종빈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들쥐의 귀를 40배 확대한 모습입니다.

1밀리미터 눈금보다도 작은 털 진드기 유충들이 여기저기 붙어 있습니다.

원래 털 진드기는 추석을 전후한 이맘때 활동이 가장 왕성한데, 올해는 폭염으로 그 수가 더 늘었습니다.

<인터뷰> 이인용(박사/연세대의대 열대의학교실) : "(사람의) 진동이나 이산화탄소 냄새를 맡고 보통 풀 끝에서 사람이 지나갈 때 30센티 정도 팍 퍼져서 몸에 붙습니다."

털 진드기에 물린 뒤 1~3주가 지나 감기 증상이 나타나면 쯔쯔가무시증을 의심해야 합니다.

올 들어 지난달까지 발생한 쯔쯔가무시증 환자는 939명,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벌써 2.6배 늘었습니다.

털 진드기는 이런 잔디밭에도 있지만 눈에 잘 보이지 않고 물려도 통증이 없어서 피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긴옷을 입고, 성묘할 때는 반드시 돗자리를 깔아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게 최선입니다.

번식기를 맞아 공격성이 강해진 말벌도 요주의 대상입니다.

말벌은 꿀벌에 비해 독성이 100배나 강합니다.

최근 4년간 벌에 쏘여 숨진 사람은 133명.

전체 벌 쏘임 환자의 63%는 벌초와 성묘를 하는 8~10월 사이에 집중됐습니다.

<인터뷰> 김강민(서울 마포소방서 구조대원) : "평평한 도구로 침을 빼낸 후 얼음찜질, 스테로이드 연고 등을 통해 응급조치한 후 신속히 119에 신고(해야 합니다.)"

말벌 공격을 피하기 위해선 가급적 밝은색 옷을 입어야 하고, 말벌 떼를 만나면 최대한 빨리 머리를 감싼 채 자세를 낮추고 주변을 벗어나야 합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댓글영역